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1-15 오전 10:57:2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자치/행정

비화가야 고분에서 금동관 포함 지배자 장신구 무더기 출토

창녕 교동과 송현동 고분군 Ⅱ군 63호분 / 2명의 순장자 안치 발굴
창녕신문 기자 / cnilbo@hanmail.net입력 : 2020년 11월 12일
ⓒ 인터넷창녕신문
ⓒ 인터넷창녕신문
ⓒ 인터넷창녕신문
ⓒ 인터넷창녕신문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소장 김지연)에서 발굴조사 중인 ‘창녕 교동과 송현동 고분군(사적 제514호)’교동 Ⅱ군 63호분에서 비화가야 지배자의 꾸밈유물인 금동관을 비롯한 장신구 일체가 확인되었다고 밝혔다.

이번에 확인된 장신구 유물은 높이 약 21.5㎝의 금동관과 관에 드리운 금동 드리개 및 금동 막대장식, 굵은고리귀걸이 1쌍, 유리구슬 목걸이, 은반지들과 은 허리띠 등 지배자 몸에 둘렀던 상태의 꾸밈유물 일체로, 신발이 발견되지 않은 것을 제외하면 지난 9월 발굴돼 큰 화제가 되었던 경주 황남동 신라 고분에서 출토된 장신구 일체와 비슷한 구성이다.

또한, 피장자 발치 바닥을 약 40㎝ 정도 낮춘 공간(길이 220㎝, 너비 130㎝)이 확인되었는데, 2명의 순장자가 안치된 공간으로 추정된다. 이곳에서는 순장자의 것으로 추정되는 치아 일부와 다리뼈 일부 등도 같이 확인됐다.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는 2014년부터 비화가야 최고 지배층의 묘역인 창녕 교동과 송현동 고분군 중에서 미정비지역(경남 창녕군 창녕읍 교리 산5 일원)에 대한 학술 발굴조사를 시행해 왔다.

2019년 11월에 39호분의 봉토에 가려져 도굴되지 않은 63호분(봉토 지름 21m)의 매장주체부(시신 안치하는 곳)를 열었으며, 이후 올해 본격적으로 발굴조사를 진행해 매장 당시 피장자의 몸을 장식했던 금동관 등 꾸밈유물(着裝品, 착장품) 일체를 확인한 것이다.

장신구들은 피장자에 부착했던 상태대로 발견되어서, 머리 부분에서는 금동으로 만든 관(冠)이, 양쪽 귀부분에서는 금으로 만든 굵은고리귀걸이(太環耳飾, 태환이식) 1쌍이 확인됐고, 목과 가슴에는 남색 유리구슬을 3~4줄로 엮어서 만든 구슬 목걸이가, 허리에는 은으로 만든 허리띠가 있었다. 손 부분에서는 은반지들이 확인되었다. 피장자의 몸을 장식한 꾸밈유물 일체가 온전히 확인된 것은 비화가야의 최고 지배층 고분에서는 최초의 사례다.

금동관(높이 약 21.5㎝)은 가장 아래에 관테(너비 약 3㎝)가 있으며, 그 위에 3단으로 이루어진 3개의 나뭇가지 모양 장식(樹枝形 立飾, 수지형 입식)을 세운 형태이다. 관테 아래에는 곱은옥(曲玉, 곡옥)과 금동구슬로 이루어진 금동드리개(金銅製垂飾, 금동제수식)가 양쪽에 있고, 관테 양 측면에는 원통형의 금동막대 장식이 드리워져 있다. 세움장식 밑면에는 관모(冠帽, 모자)로 추정되는 직물의 흔적이 남아 있는 상태였다.
* 관테: 대륜(帶輪)이라고도 하며 머리에 관을 쓸 수 있도록 둥글게 만든 띠

허리부분을 장식한 은허리띠(전체 너비 45㎝, 銀製帶金具, 은제대금구)에는 2개의 은장식 손칼(刀子)과 띠끝장식이 드리개로 덧붙여진 형태이다. 양손 부분에서는 각각 1개(오른손)와 3개(왼손)의 은반지(銀製指環, 은제지환)가 확인되었고, 피장자의 오른 팔뚝 부분에서는 팔찌나 손칼 장식으로 추정되는 원형금판에 연결된 곱은옥과 주황색 구슬들도 확인됐다.

이들 유물이 출토된 63호분의 석곽은 길이 640㎝, 너비 130㎝, 깊이 190㎝의 규모로, 피장자의 머리 방향은 남향이다. 피장자 주변에서 목질흔(木質痕)과 꺽쇠들이 확인되는 것으로 보아 상자형 목관(箱形木棺)을 사용한 것으로 추정된다.

그리고 피장자의 머리 위쪽에는 토기들과 철제유물들이 매납된 부장공간(길이 190㎝, 너비 130㎝)이, 피장자의 발치 아래에는 바닥을 약 40㎝ 정도 낮춘 순장 공간(길이 220㎝, 너비 130㎝)이 확인됐다.

순장 공간에는 2명이 안치된 것으로 추정되는데, 순장자의 치아 일부와 다리뼈 일부, 금동제의 가는고리(細環, 세환) 1점, 항아리 2점, 철부(鐵釜, 쇠도끼) 2점, 철겸(鐵鎌, 쇠낫) 1점이 출토되었다. 순장 공간 곳곳에서도 꺽쇠가 다량 확인되고 있어 순장자도 목관에 안치되었을 가능성을 보여준다.

지금까지 비화가야 지역에서는 일제강점기 이후 진행된 약탈과 도굴로 인해 당시 지배계층의 상징물이었던 금동관의 일부 편과 장신구만이 확인되었을 뿐 그 전모(全貌)를 알 수 없었다.

이번 조사로 비화가야 무덤의 축조기법과 장송의례를 이해하고 가야와 신라의 접경지역에 위치하여 복잡하고 다양한 문화가 나타나는 비화가야의 성격을 이해하는 데 중요한 단서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사진설명
1. 63호분 및 주변 고분 전경(서-동)
2. 63호분 석곽 내 유물 노출 모습
3. 63호분 석곽 내 피장자 꾸밈유물 노출
4. 금동관 내부 직물(관모)모습
창녕신문 기자 / cnilbo@hanmail.net입력 : 2020년 11월 12일
- Copyrights ⓒ인터넷창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dfgd465
프로에게서 자기 수련과 극기심을 배워라 / 카우틸랴


https://www.nanaprs.com/ -성형외과수능
https://www.nanaprs.com/ -성형외과수험생
https://www.nanaprs.com/ -수능선물
https://www.nanaprs.com/ -수능성적표
https://www.nanaprs.com/ -수능성형
https://www.nanaprs.com/ -수능성형이벤트
https://www.nanaprs.com/ -수능수험표할인
https://www.nanaprs.com/ -수능시험선물
https://www.nanaprs.com/ -수능이벤트
https://www.nanaprs.com/ -수능코성형
https://www.nanaprs.com/ -수능할인
https://www.nanaprs.com/ -수능혜택
https://www.nanaprs.com/ -수험생눈성형
https://www.nanaprs.com/ -수험생선물
https://www.nanaprs.com/ -수험생성형
11/13 11:45   삭제
dfgd465
가장 높은 곳에 올라가려면 가장 낮은 곳부터 시작하라 / 푸블릴리우스


http://www.alzipmat.com/ -알집
https://www.jejupassrent.com/ -제주도렌트카
http://www.gdmokhuri.com/ -강동모커리한방병원
http://mujissa.co.kr/ -반티
http://pqi.kr/ -바리스타 자격증
https://www.cestri.co.kr/ -건설기계조종사안전교육
https://www.facebook.com/celtiva -셀티바
https://pf.kakao.com/_xgWVrj -셀티바
http://narasarang.co.kr/9176 -셀티바
https://www.celtiva.co.kr/shop/shopdetail.html?branduid=143 -셀티바
http://agas-korea.com/ -아가스
https://www.weeklylab.co.kr/ -라이틀리
https://www.tenevis.com/ -족저근막염신발
https://www.tenevis.com/ -여성워킹화
https://www.tenevis.com/ -발편한신발
11/13 10:50   삭제
개일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겨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경제/사회
부곡면이장협의회 저소득층 가구에 쌀..
창녕군 부곡면(면장 이선준)은 부곡면이장협의회(단장 배원한)가 어려운 저소득 .. 
창녕군 고암면 주택화재 발생에 각계 ..
창녕군 고암면(면장 하대원)은 지난 4일 화재가 발생하여 주택이 완전전소된 간.. 
창녕군자원봉사협의회, ‘사랑의 떡국..
창녕군자원봉사협의회(회장 김종호)는 지난 28일 창녕군자원봉사센터에서 관내 .. 
창녕군 내 기업체, 연말연시 어려운 ..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우포양계영농조합법인(대표 윤운한)에서 지난 28일 군청.. 
창녕농협 부녀회·고주모 사랑의 김장..
창녕농협(조합장 성이경) 부녀회·고주모(고향을 생각하는 주부들의 모임)회원 3.. 
농협창녕군지부 농업인과 함께! 국민..
□ 농협창녕군지부(지부장 김종한)는 지난 13일 창녕군 농업인 100여명이 참석한.. 
창녕군시설관리공단 코로나19
창녕군시설관리공단(이사장 권영규)은 지난 26일 지역사회 복지발전을 위한 업무협약 기관인 창녕시니어클럽에서 코로나19 장기화로 .. 
BNk경남은행 창녕지점, 소외된 이웃에..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BNK경남은행 창녕지점(지점장 성한경)이 지난 24일 군청.. 
「아름다운 농촌 만들기 캠페인」으..
한국농어촌공사 창녕지사(지사장 이상용)는 지난 25일 창녕군 고암면 신기마을 .. 
창녕소방서, 119다매체 신고서비스 홍..
창녕소방서(서장 최재민)는 재난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을 위해 음성통화 외 문자(.. 
창녕署, 범죄예방 안심환경 조성을 위..
□ 창녕경찰서(서장 손창권)는 10일 오후, 창녕읍 소재 전통시장 내에서 시장을 .. 
창녕성·건강가정상담소, 디지털성범..
창녕군(군수 한정우)과 창녕성·건강가정상담소(소장 이현선)는 젠더폭력추방 캠.. 
부곡농협 단감공선출하회 말레시아 첫..
농협 창녕군지부(지부장 김종한)과 부곡농협(조합장 신원기)은 창녕군(군수 한정.. 
영산농협 마늘 공동출하회 GAP 인증 ..
창녕 영산농협(조합장 박성기)은 고품질 대서마늘 안전 생산과 경쟁력 향상을 위.. 
농협창녕군지부, 창녕군자율방범연합..
농협창녕군지부(지부장 김종한)는 이방농협(조합장 공정표)과 함께 지난 2일 이.. 
창녕군시설관리공단 단감 수확 일손돕..
창녕군시설관리공단(이사장 권영규) 임직원 15여명은 지난 4일 코로나19 장기화.. 
창녕군, 2020년산 공공비축미곡 건조..
한정우 창녕군수는 10일 2020년산 공공비축미곡 건조벼 매입을 실시하는 도천면 .. 
NH농협은행 창녕군지부, 창녕군장애인..
창녕군장애인부모회(회장 유현숙)는 지난 12일 NH농협은행 창녕군지부(지부장 김.. 
남지가야밀면, ‘스마일나눔이웃’ 동..
창녕군 남지읍 지역사회보장협의체(공동위원장 손전식, 이판암)는 지난 20일 ‘.. 
칼럼/기고
<낙동강의 역사> ‘제2의 해상왕국’을 꿈꾸던 아라가야(안라국)
안라국은 낙동강을 중심으로 금관가야와 함께 42년~400년까지 융성한 발전을 거.. 
2021 신축년(辛丑年),‘감동으로 임(臨)하는 해’
 
낙동강의 역사 - 남중희(창녕문화원향토사연구 부소장)
낙동강(洛東江)이라는 이름은 원래 상주의 옛 지명인 낙양(洛陽),?상낙(上洛)의 .. 
시대의 화두, ‘주인 된 삶’
 
화왕산 메아리 85 - 논설주간 윤수근
최근 코로나19 방역 정국에 고통 받는 국민들에게 조선시대의 ‘상소문 형식’을.. 
검색(檢索)의 시대, 사색(思索)의 시간
바야흐로 가을 단풍이 절정으로 치닫는 ‘사색(思索)의 계절’이다. 예년 같으면.. 
‘그루밍 성범죄’ 더 이상 방치 할 수 없다.
최근 미국에서 치어리더팀의 다큐멘터리로 스타가 된 제리 해리스가 그루밍 성범.. 
정치후원금 10만원의 배당금
뉴스에서 ‘동학 개미’라는 단어를 보고 무슨 뜻인지 금방 연상이 되지 않았다... 
〈시 평> 菊花 옆에서
“한송이 국화꽃을 피우기 위해 봄부터 소쩍새는 그렇게 울었나 보다 한송.. 
사무장병원 등 불법개설기관 단속강화를 위한 국민건강보험공단..
사무장병원은「약료법」에 따른 의료기관(약국) 개설 주체가 아닌 자가 의료기관.. 
아동학대로부터 소중한 우리 아이들을 지켜주세요.
지난 6월부터 인터넷과 각종 매체를 뜨겁게 달구었던 최근 아동학대는 아동들이.. 
고향이 나에게 준 삶
요즘처럼 코로나 19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계속되고, 서로간의 마음까지 멀어지는.. 
근본(根本)으로의 귀환(歸還), 회광반조(廻光返照)
 
창녕의 옛 지명“완산주(完山州)”의 비밀
국보 제33호 창녕의 진흥왕 척경비에‘辛巳年二月一日立’(신사년(서기555년) 2.. 
등록번호 : 경남 아02330 / 등록일자 : 2016.01.27 /제호: 인터넷창녕신문 /명칭: 인터넷신문
주소 : 경상남도 창녕군 창녕읍 종로 38-5 / 발행인 : 유영숙 / 편집인 : 유영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영숙
등록일자 : 2016.01.27 / 발행일자: 2016.1.27 / mail: cnilbo@hanmail.net / Tel: 055)533-6709, 055)533-0207 / Fax : 055)533-3345
Copyright ⓒ 인터넷창녕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