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7-17 오전 10:31:0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칼럼/기고

3050 클럽과 韓國經濟 (논설주간 윤수근)

(화왕산 메아리 78)
창녕신문 기자 / cnilbo@hanmail.net입력 : 2019년 03월 13일
ⓒ 인터넷창녕신문
우리는 시련과 역경의 5천년 역사를 통하여 주변 열강들의 936회 외침을 받고도 대동단결로 조국을 지키며 성장하여 왔다.
일본 강점기 한 맺힌 36년간의 국권을 잃고 대한독립만세 를 외쳤던 3·1 독립만세운동 100주년을 맞이하였다. 3.1운동은 집회수 1,452회, 참가인원 205만명, 사망자 7,509명, 부상자 15,850명, 체포당한 자 46,306명으로 엄청난 희생이 뒤따른 독립운동 (박은식, 한국독립운동지혈사)으로 3·1혁명 이라고도 한다.
1945년 8월 15일 온 국민이 염원한 대한독립을 성취하였다. 광복의 기쁨도 채 누리기도 전에 1950년 동족간의 6.25 한국전쟁으로 3년 동안 인명 피해가 약 450만 명에 달하고, 1천만 이산가족과 남한의 43%의 산업 시설과 33%의 주택이 파괴되고 남북한은 휴전 66년 상태로 오늘에 이르고 있다.
1945년 세계 제2차 대전이 끝나고 우리나라가 해방이 되던 날, 전 세계 85개국이 식민지배에서 독립하였지만 산업화와 민주화에 성공한 나라는 한국이 유일하다. 1961년 1인당 GDP가 81달러로 초근목피(草根木皮)와 보릿고개를 경험한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나라였다. ‘우리도 한번 잘 살아 보자’며 근면·자조·협동했던 민족의 저력은 현재 세계 10대 경제대국으로 성장하며 1조 달러의 무역대국이다.
세계적인 경제 불황에서도 2018년 총수출 6,055억달러, 총수입 5,350억 달러로 705억 달러의 무역 흑자로 21년째 흑자 기록을 이어가고 했다.
1997년 11월 300억 달러가 없어 혹독한 IMF(국제통화기금) 체제에서 고통받았던 대한민국은 매년 무역흑자로 4천억 달러의 외환보유국(세계 8위)이다.
1986년 아시안 게임과 1988년 제24회 서울 올림픽, 2002년 월드컵을 성공적으로 개최한 대한민국의 잠재력은 2019년 3050 클럽(1인당 GDP 3만달러, 인구 5천만명이상)국가에 진입하자 지구촌의 성장 모델이 되고 있다.
1996년 10월 11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가입하고, 2012년 6월 23일 2050클럽 가입한지 6년 만인 2019년 3050 클럽(미국, 프랑스, 영국, 독일, 일본, 이탈리아, 한국) 세계 7번째로 가입하여 한강의 기적을 증명하였다.
2018년 한국의 GDP(gross domestic product:국내총생산)는 1조 6,556억 달러로 1인당 3만 1,349달러로 세계 11위이다. 세계 수출 시장 점유율 1위 품목이 반도체를 포함한 71개로 수출 효자 노릇을 하고 있다.
우리 민족은 통일을 염원한다. 분단의 장벽을 넘어 평화와 번영을 길로 함께 가기를 원하지만 넘어야 할 산은 높기만 하다.
1990년 10월 3일 베르린 장벽이 철거되고 독일이 재통일 될 때, 서독의 1인당 국민소득은 1만 5천 달러, 동독은 1만 달러(실질소득은 4천 달러 수준)로 큰 차이가 없었지만 20년간 통일비용으로 약 2천 160조원을 투입하고도 소득 갈등은 이어지고 있다.
현재 북한의 GDP는 320억 달러 1인당 1,250달러 수준으로 국가 GDP는 한국이 43배, 1인당 소득은 23배로 남북한 통일비용으로 향후 10년간 2천 167조원을 지출해야 할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하고 있다.
통일의 길은 멀고도 험하다. 핵을 안고 군비 경쟁을 할 것이 아니라 남한의 우수한 기술과 자본으로 북한의 풍부한 지하자원과 값싼 노동력을 활용한 번영과 상생의 길로 함께 간다면 통일 한국은 세계 7대 강국으로 부상할 것이다. (논설주간 윤수근)
창녕신문 기자 / cnilbo@hanmail.net입력 : 2019년 03월 13일
- Copyrights ⓒ인터넷창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일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겨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경제/사회
창녕군 남지라이온스클럽, 이웃사랑 ..
국제라이온스협회 355-C지구 남지라이온스클럽은 21일, 남지읍 행정복지센터에서.. 
창녕군, 「자매도시 창원시와 양파소..
창녕군은 양파의 작황호조에 따른 과잉생산으로 판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민.. 
창녕경찰서 19년 제2차 경미범죄심사..
□ 창녕경찰서(서장 서성목)에서는 지난 3일 시민 자문위원 등 6명이 참석한 .. 
창녕군·외식업 창녕군지부, 양파·마..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사)한국외식업중앙회 창녕군지부(지부장 김생연)와 7월 .. 
제4회 우포농협 마늘축제 및 조합원 ..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우포농협(조합장 정장석)에서 대서 마늘의 우수성을 알리.. 
바르게살기운동 창녕군협의회 2019 이..
바르게살기운동창녕군협의회(회장 박순구)는 26일, 본격적인 여름철을 맞이하여 남지종합복지관 경로식당에서 2019년 이웃사랑 삼계탕.. 
한국농어촌公 창녕지사-한전 창녕지사..
□ 한국농어촌공사 창녕지사(지사장 김영규)는 7월 2일(화) 한국전력공사 창녕지.. 
한국농어촌공사 창녕지사 행복충전활..
□ 한국농어촌공사 창녕지사(지사장 김영규)는 7월 4일(목) 사회 공헌활동의 일.. 
NH농협창녕군지부, 영농폐비닐 수거사..
지난 7일, NH농협창녕군지부(지부장 김종한)와 (사)농촌사랑범국민운동본부가 영.. 
창녕농협 파머스마켓 등 마늘·양파 ..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올해 마늘·양파 생산량 증가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 
창녕군상공인협의회, 인재육성장학금 ..
창녕군상공인협의회(회장 윤병국)는 10일 부곡CC에서 제1회 회장배 氣-UP 친선골.. 
창녕소방서, 2019년 소방장비 관리실..
창녕소방서(서장 손현호)는 지난 8일 경남소방본부 주관으로 2019년 소방장비 관.. 
한국농어촌공사 창녕지사 행복충전활..
□ 한국농어촌공사 창녕지사(지사장 김영규)는 지난 6월 3일 영농철을 맞아 노동.. 
‘창녕군 범 농협 마늘농가 일손돕기..
□ NH농협창녕군지부(지부장 김종한)은 지난 30일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일손.. 
NH농협창녕군지부, 장애학생 여름방학..
NH농협은행 창녕군지부(지부장 김종한)는 5월28일 (사)창녕군장애인부모회 (원장 유현숙)을 찾아 장애학생 여름방학 프로그램 후원을 .. 
칼럼/기고
목포 근대역사문화 답사에서 본 것들 (1)
지난 6월 8일, ‘남지를 사랑하는 사람들’(공동대표 이동안, 박태명, 이상주, 김부열 남지철교지킴이) 회원 20명은 요즘 빅이슈가 된.. 
임해진臨海津에서
보리누름에웅어회 한 접시불콰한 뺨에강바람 불어뱃전에 날리는 담배연기나도 하.. 
창녕 유어 출신 양민주 수필가
창녕 유어 출신 양민주(57세) 수필가가두 번째 작품 “나뭇잎 칼” 수필집을 발간했다.그는 현재 김해 인제대에서 교무처 교무과장으.. 
창녕의 선철(先哲)
국사를 돌보는 왕에서 고을 수령과 참봉에 이르기까지 공무를 담당한 사람은 누.. 
참꽃
나비를 보았는가분홍색 나비를 보았는가봄비 흠뻑 적신 파란 입술로 떨고 있는 .. 
엄마는 초록 땅 을 일군다
찢어진 고무대야 에 흙 옮겨놓고들녘에서 캐 온 냉이 한 바구니손가락으로 하나.. 
牛浦朱鷺飼育野生方肆
朱鷺復元放肆天 주로를 복원하여 자연으로 방사하니自將生態幾經年 생태를 자장 .. 
임해진臨海津에서
보리누름에웅어회 한 접시불콰한 뺨에 강바람 불어 뱃전에 날리는 담배연기나도 .. 
따오기 성공기원 가요무대를 보고
지난 4월 22일 창녕공설운동장에서 설 운도를 비롯한 22명의 가수들이 펼쳐진 따.. 
창녕소방서, 공사현장 안전관리 강화 운동 !
최근 건축 공사현장에서 용접 등 화기취급 부주의에 의한 화재가 빈번히 발생하.. 
유진수의 “한터 아리랑”
창녕 유어면 대대리(한터)에서 창작활동을 하고 있는 작가유진수가오는 5월16일.. 
등록번호 : 경남 아02330 / 등록일자 : 2016.01.27 /제호: 인터넷창녕신문 /명칭: 인터넷신문
주소 : 경상남도 창녕군 창녕읍 종로 38-5 / 발행인 : 유영숙 / 편집인 : 유영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영숙
등록일자 : 2016.01.27 / 발행일자: 2016.1.27 / mail: cnilbo@hanmail.net / Tel: 055)533-6709, 055)533-0207 / Fax : 055)533-3345
Copyright ⓒ 인터넷창녕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