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0-17 오전 11:42:3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칼럼/기고

지속가능한 행복 / ‘욜로(YOLO)’

智光 韓 三潤
창녕신문 기자 / cnilbo@hanmail.net입력 : 2019년 09월 18일
ⓒ 인터넷창녕신문
요즘 사람들의 입에 자주 오르내리는 말 중에 ‘욜로(YOLO)’라는 말이 있다.

'오직 한 번뿐인 인생(You only live once)'이란 뜻이다. ‘누구나 오직 한 번뿐인 삶을 살고 있으므로 지금 현재 여기에서 순간순간 행복을 누리면서 살아가자’는 ‘신조어(新造語)’로 이해한다. 한 마디로 ‘내일을 위해 행복을 저축하지 말자’는 의미다.

법륜스님은 ‘행복은 괴로움이 없는 상태’라면서 ‘행복도 내가 만들고 불행도 내가 만든다’고 설했다.

사람들의 욕심은 한도 끝도 없지만 마음대로 뜻대로 다 가질 수 없는 한계를 지니고 있다. 원하는 것을 가질 수도 있겠지만 원하긴 해도 가지지 못하는 것들도 많다 . 그래서 삶에 있어 즐거움과 괴로움은 동전의 양면처럼 늘 공존하면서 반복이 되는 것이다.

‘삶은 B(Birth/태어남)와 D(Death/죽음)사이의 C(Choice/선택)’라고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공부는 하지 않으면서 좋은 대학에 가고 싶은 것이 사람들의 욕심이다.

두 가지를 한꺼번에 다 가진다는 것은 불가능하다. 한 가지를 가지게 되면 또 다른 한 가지는 버릴 수 있는 지혜와 용기가 필요하다. 그래서 인생은 선택(Choice)의 연속일 수밖에 없다. 어느 것을 선택하든 그것은 개인의 자유다. 다만 선택에 따른 책임은 본인이 감수해야 한다.

삶의 모든 괴로움은 상대에게 있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의 ‘바라는 마음’ 때문이라는 것이 옛 성인들의 근본 가르침이다. 베풀고도 바라지 않으면 괴로워할 일이 없어진다.

옛 선사들이 말하는 ‘바라는 마음’을 내려놓는 열 가지 가르침을 소개한다.

1. 몸에 병이 없기를 바라지 마라. 탐욕이 생기기 쉽다. 병고로써 양약을 삼으라.
2. 세상살이 곤란 없기를 바라지 마라. 업신여기는 마음과 사치한 마음이 생긴다.
근심과 곤란으로써 세상을 살아가라.
3. 공부하는데 마음에 장애 없기를 바라지 마라. 배우는 것이 넘치게 된다. 장애 속에서
해탈(완전한 자유)을 얻어라.
4. 수행하는데 마(魔)가 없기를 바라지 마라. 서원이 굳건해지지 못하게 된다. 모든 마 (魔)로써 수행을 도와주는 벗으로 삼으라.
5. 일을 꾀하되 쉽게 되기를 바라지 마라. 뜻을 경솔한데 두게 된다. 오랜 기간을 겪어 서 일을 성취하라.
6. 친구를 사귀되 내가 이롭기를 바라지 마라. 의리를 상하게 된다. 순결로써 사귐을 길 게 하라.
7. 남이 내 뜻대로 순종해 주기를 바라지 마라. 마음이 스스로 교만해지게 된다. 내 뜻 에 맞지 않는 사람들로써 원림(園林)을 삼으라.
8. 공덕을 베풀면 과보를 바라지 마라. 도모하는 뜻을 가지게 된다. 덕 베푼 것을 헌신 짝처럼 버려라.
9. 이익을 분에 넘치게 바라지 마라. 어리석은 마음을 돕게 된다. 작은 이익으로써 부자 가 되라.
10. 억울함을 당해서 밝히려고 하지 마라. 원망하는 마음을 돕게 된다. 억울함을 당하는 것으로 수행하는 문을 삼으라.

바라는 마음을 내려놓는다면 이 세상 누구와도 함께 어울릴 수 있는 ‘걸림 없는 이웃’이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내일의 행복을 위해 오늘을 희생하는 사람이 있다면 참으로 어리석은 일이라 생각한다. 목표를 성취하기위해 최선을 다하되 순간순간 삶의 과정에서 즐겁고 행복감을 느끼며 살아간다는 것이 욜로(YOLO)라는 말 속에 녹아있는 숨은 뜻이 아니겠는가!

최근에 가까운 서점에서 인문학 서적을 뒤적거리다가 ‘반반철학(리창쯔 지음, 김미경 옮김, 움직이는 서재 출판)’이라는 책을 보았다. 삶을 살아가면서 절반은 나아가는 것이라면 또 다른 절반은 물러난다는 것이 핵심이다. 상황에 따라서 취할 건 취하고 버릴 건 버릴 줄 아는 ‘수시처중(隨時處中)’의 지헤가 필요하다는 것을 일러준다.

내가 원하는 것을 얻을 때만 행복하다면 그건 반쪽짜리 행복밖에 안 된다. 내가 원하든 원치 않든 상황에 관계없이 행복하다면 그것이야 말로 지속가능한 행복이라 말해도 좋을 것 같다. 바라는 마음을 내려놓는 연습, 이게 바로 ‘욜로인생’을 지향하는 길이 아닌가 생각한다.
창녕신문 기자 / cnilbo@hanmail.net입력 : 2019년 09월 18일
- Copyrights ⓒ인터넷창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일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겨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경제/사회
그루경영체를 아시나요?
한국임업진흥원(원장 구길본) 산림일자리발전소는 지역별 그루매니저(지자체별1.. 
남지읍 성사리 행운사
남지읍 성사리 부락에 있는 행운사(스님 송몽)에서 공양주로 일하고 있는 정지원.. 
2019 하반기부터 바뀌는 법안들
 
창녕군사회복지사협회 추석명절맞이 ..
창녕군사회복지사협회(회장 이상주)에서는 한가위 추석명절을 맞이하여 지난 9월 4일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러시아국적 재외동포가정.. 
「전화금융사기 예방·협조체제 구축..
창녕경찰서(서장 김태경)에서는 2019. 9. 27.(금) 오전, 경찰서 2층 회의실.. 
창녕소방서, 故권태원 소방경 자녀 위..
창녕소방서(서장 손현호)는 1일 제13호 태풍 ‘링링’ 강습으로 지난달 현장활동.. 
NH농협창녕군지부 아프리카돼지열병(A..
 NH농협창녕군지부(지부장 김종한)는 지난달 26일 창녕읍 축산종합방역소(.. 
창녕 대동상회 박순구 대표, 창녕군인..
창녕군은 대동상회(대표 박순구)에서 8일 (재)창녕군인재육성장학재단(이사장 한.. 
‘건협, 메디체크-매경배 전국 직장대..
9. 24.(화) ~ 10. 27.(일)까지 대회 홈페이지 http://billiard.mk.co.kr 참가 접.. 
2019년 직장인과 지역주민을 위한 일..
한국건강관리협회 경남지부에서 일요건강검진을 실시한다. 일요일 건강검진은 직장인과 지역주민들의 건강관리를 위해 종합건강검진과.. 
창녕군사회복지사협회 추석명절맞이
창녕군사회복지사협회(회장 이상주)에서는 한가위 추석명절을 맞이하여 지난 9월 4일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러시아국적 재외동포가정.. 
추석 맞아 훈훈한 이웃사랑 실천
새마을운동창녕군지회(회장 손성호)는 9월 6일 창녕군청 광장에서 한정우 군수를.. 
경남은행사랑나눔재단, 추석맞이 전통..
경남은행사랑나눔재단(이사장 황윤철)은 6일 추석 명절을 맞이하여 500만원의 온.. 
창녕署, 추석맞이 다문화가정 위문금 ..
 지난 5일 추석을 앞두고 창녕군내 경제적으로 어려운 여건에 처한 다문화.. 
계성면 자원봉사회, 제21회 창녕상설..
전국 최고의 수질을 자랑하는 창녕군 부곡온천관광특구 소싸움경기장에서 ‘제21.. 
칼럼/기고
붉은 단심 나의 아버지
석양이 지네 가을이 지네 내 마음이 지네 또 가을이 가네 잎이 지네 꽃이 지네 석양이 지네 이른 가을 햇살이 겨울을 재촉하네 저 멀.. 
조선시대 유배(귀양살이)
 
가정폭력 없는 풍성한 한가위를 기대하며
민족의 최대 명절 한가위가 눈앞으로 다가왔다.사람들은 추석 연휴 기간에 오랜.. 
지속가능한 행복 / ‘욜로(YOLO)’
요즘 사람들의 입에 자주 오르내리는 말 중에 ‘욜로(YOLO)’라는 말이 있다. '.. 
목포 근대역사문화 답사에서 본 것들 (2)
유사 이래 노략질과 침략을 해온 일본이 한반도를 자신들을 향한 칼로 보는 시각.. 
여름철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 철저
2018년 경남 창녕의 낮 최고기온이 39.3도를 넘어서면서 창녕과 아프리카의 합성.. 
˝산사의 꽃님들˝
비바람 쓸어간 자리에 만개한 꽃님들! 아름다운 미소속에 먹구름 밀쳐낸다. 2천 .. 
사랑나무
소목제방 옆 오솔길 오르면사랑나무 한 그 루늘 그 자리나뭇가지 사이에서 새들 짝지기 할라치면새싹 한 잎씩 틔워내는 저 오묘함달빛.. 
목포 근대역사문화 답사에서 본 것들 (1)
지난 6월 8일, ‘남지를 사랑하는 사람들’(공동대표 이동안, 박태명, 이상주, 김부열 남지철교지킴이) 회원 20명은 요즘 빅이슈가 된.. 
임해진臨海津에서
보리누름에웅어회 한 접시불콰한 뺨에강바람 불어뱃전에 날리는 담배연기나도 하.. 
창녕 유어 출신 양민주 수필가
창녕 유어 출신 양민주(57세) 수필가가두 번째 작품 “나뭇잎 칼” 수필집을 발간했다.그는 현재 김해 인제대에서 교무처 교무과장으.. 
창녕의 선철(先哲)
국사를 돌보는 왕에서 고을 수령과 참봉에 이르기까지 공무를 담당한 사람은 누.. 
등록번호 : 경남 아02330 / 등록일자 : 2016.01.27 /제호: 인터넷창녕신문 /명칭: 인터넷신문
주소 : 경상남도 창녕군 창녕읍 종로 38-5 / 발행인 : 유영숙 / 편집인 : 유영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영숙
등록일자 : 2016.01.27 / 발행일자: 2016.1.27 / mail: cnilbo@hanmail.net / Tel: 055)533-6709, 055)533-0207 / Fax : 055)533-3345
Copyright ⓒ 인터넷창녕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