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UPDATE : 2022-05-25 06:48:0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칼럼/기고

신돈과옥천사 시리즈

편조왕사 신돈 이야기(1)
창녕신문 기자 / cnilbo@hanmail.net입력 : 2022년 02월 03일


* 화엄십찰인 창녕 비슬산 옥천사

창녕읍 옥천리의 지금은 폐사(廢寺)가 되어 세인의 기억에서도 잊히고 버려져 버린 옥천사(玉泉寺)는 신돈(辛旽)의 어머니가 그 절의 사비(寺婢)였다고 알려져 있다. 신돈이 성장하고 스님이 되었다는 옥천사는 다음과 같은 기록을 보면 규모가 큰 가람으로 추정된다.
삼국유사에 보면 해동화엄종(海東華嚴宗)의 초조인 의상(義相)이 670년(신라 문무왕 10)에 세웠다는 “화엄십찰(華嚴十刹)” 중에 “비슬산(琵瑟山) 옥천사(玉泉寺)”가 나온다.
‘화엄십찰’은 대체로 9세기 무렵까지 성립되었으며, 최치원(崔致遠)이 찬술한 〈법장화상전法藏和尙傳〉에서도 나오는데 다음과 같다.

공산公山 미리사美理寺· 지리산 화엄사華嚴寺· 북악北岳 부석사浮石寺· 가야산 해인사海印寺· 웅주熊州 보원사普願寺· 계룡산 갑사岬寺· 삭주朔州 화산사華山寺· 금정산金井山 범어사梵魚寺· 비슬산琵瑟山 옥천사玉泉寺· 모산母山 국신사國神寺 등 10개 사잘이다.

위의 사찰들 중 지금 현존하는 화엄사나 범어사 부석사 해인사 등의 규모가 크니 당연히 옥천사도 그에 걸맞은 큰 규모의 사찰이었다고 추정된다.
『동국여지승람』 제27권에 옥천사가 창녕의 화왕산 남쪽에 있는 산에 있었다고 기록되어 있으니 곧 화왕산 줄기 남쪽에 비슬산이란 명산名山을 가리킨다.
비슬산이라면 흔히 현풍의 비슬산을 먼저 떠 올릴 것이지만 창녕에도 높이 717m나 되는 비슬산이 있었다. 곧 높이 757m(북각봉)의 화왕산 줄기 남쪽으로 높이 530m의 관주산, 740m의 성지산, 그다음에 비들재(鳩峴)가 있고 그 남쪽의 350m 높이인 고깔봉으로 고산준령으로 이어진 산이 바로 비슬산이다. 비들재는 지금은 말흘리나 퇴천리에서 옥천리로 넘어가는 고개 이름으로 옥천마을 서쪽에 있는 산의 고갯길이다. 오래전부터 길이 넓어 창녕장으로 내왕하는 장길이기도 하였다.
<창녕군지명사>(p207) “창녕읍 옥천리” ‘비들재 일대의 골짜기들‘ 항에,

비들재는 옥천마을 앞에서 서편으로 창락, 말흘리로 넘어가는 고개이다. 이곳에서는 비슬산이라 불러 비둘기보다는 닭의 볏(鷄冠)처럼 찌삣찌빗(쭈뼛쭈뼛의 이곳말)하게 생겨 비슬산이라 한다. <볏>을 이곳에서는 벼슬, 비슬 등으로 말한다.

또 “말흘리”나 퇴천리에서도 비들재를 비슬산이라 하는데 톱니처럼 생긴 산이라 해서 벼슬→비슬→비들 등으로 변한 것으로 말한다.
그러나 신돈의 일로 인하여 옥천사가 철저하게 흔적없이 훼철(毁撤)되었으니 자연히 사람들이 옥천사나 비슬산에 대해 언급하기를 꺼리고 멀리하게 되고 오랜 세월이 흐름에 따라 비슬산이란 산 이름조차 세인들의 기억에서 사라지거나 왜소하게 된 것으로 추정된다.
창녕신문 기자 / cnilbo@hanmail.net입력 : 2022년 02월 03일
- Copyrights ⓒ인터넷창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일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겨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경제/사회
창녕군-BGF리테일 양파로 손잡다!
창녕군(군수 한정우)의 대표 특산품인 양파를 활용한 간편식 7종이 전국 1만 600.. 
창녕마늘, ‘2022 한국의 가장 사랑받..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대표 농산물인 창녕마늘이 조선비즈에서 주최한 ‘2022 .. 
한정우 창녕군수 행정학박사 취득, ‘..
군수 취임 직후부터  3 여년간 , 불어닥친 중국발 코로나와 각종 재해..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 기대
창녕군(군수 한정우)에 소재한 창녕 교동과 송현동 고분(사적)군을 포함한 7개의.. 
창녕군 인구증가시책 주택분야 사업 ..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군으로 전입을 장려하고 쾌적한 주거환경을 조성하기 위.. 
창녕군 2022년도 통합문화이용권 사업..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문화격차 완화를 위한 2022년도 통합문화이용권(문화누리.. 
겨울철 떠오르는 관광지 창녕군 우포..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3일 겨울철 떠오르는 관광지로 우포잠자리나라를 소개했.. 
한국농어촌공사 창녕지사 설맞이 성금..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지난 20일 한국농어촌공사 경남본부 창녕지사(지사장 김.. 
창녕군 2022년 신규 청년지원 사업 참..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지난 2년간 계속된 코로나19로 지친 청년들의 활기를 깨.. 
최정권 NH농협 창녕군지부장 ,
 최정권 NH농협 창녕군지부장은 “지난 8일 ‘생활 속 에너지 절약 캠페인.. 
창녕농협 부녀회·고주모 사랑의 김장..
창녕농협(조합장 성이경) 부녀회·고주모(고향을 생각하는 주부들의 모임)회원 3.. 
창녕군선관위, 공정선거지원단 모집
창녕군선거관리위원회는 2022년 실시하는 양대선거(대통령선거, 전국동시지방선거)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하여 오는 12월 1일부터 .. 
창녕 양파, 전국으뜸농산물대회 채소..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지난 5일부터 7일까지 농협하나로유통 수원점과 성남점에.. 
바르게살기운동 창녕군협의회 여성회..
○ 바르게살기운동 창녕군협의회 여성회(회장: 정세연)는 지난 9월29일 이웃과 .. 
경남 9개 군은 제로페이 릴레이 이벤..
경상남도는 경남소상공인연합회와 함께 지난 10월부터 진행 중인 ‘군지역 제로페이 릴레이 이벤트’를 오는 11월 말까지 도내 9개 군.. 
9월 16일부터 2021년산 공공비축미 매..
<전국> □ 2021년산 쌀 총 35만 톤 매입 추진(공공비축용 34, 해외공여용 1) ○ (매입시기) 2021년 9월 16일 ~ 12월 31일 (107.. 
창녕군·농협중앙회창녕군지부·지역..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14일 군청 군정회의실에서 농협중앙회 창녕군지부장 및 7.. 
창녕상공회의소 설립 발기인대회 개최
사진설명; 지난 29일 창녕군청 대회의실에서 창녕상공회의소 설립 발기인들이 기.. 
BNK경남은행 사랑나눔재단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1일 군수 집무실에서 BNK경남은행 사랑나눔재단(이사장 .. 
칼럼/기고
물에 비친 달은 진짜 달이 아니다
-창녕신문자문위원/창녕문화원향토사연구소장 智光 한삼윤- 지난 5월 8일, 코로.. 
인류 최초의 철기문화와 가야의 철제 유물
 
구급대원들에게 칭찬과 격려를...
구급대원! 나도 같은 소방공무원이지만, 구급대원을 할 수 있다는 것이 부럽고, .. 
남지 파크골프장 개장을 하면서···
 
군민에 대한 섬김과 현장 행정의 본보기 - 한정우의 『지성感민..
 
포상 8국(浦上八國)의 난
 
사랑의 힘(Power of Love), 거듭나는 정치
-창녕문화원향토사연구소장/창녕신문자문위원 智光 한삼윤- 바야흐로 선거철이다.. 
안전모·안전띠 미착용 사망사고 급증! 안전모(못)·띠(지)켜줘..
창녕경찰서 교통관리계 경사 박혜원 최근 도내 교통사망사고를 분석한 결과, 사.. 
운동화/ 배미령
< 비평과 연구의 장을 여는 수필미학 신인상 수상 2022 봄 > .. 
‘3.9 대선’의 민의(民意), ‘정권교체’를 통한 ‘정치교체’
-창녕신문자문위원/창녕문화원향토사연구소장 智光 한삼윤- ‘정치교체’냐 ‘정.. 
아라가야 왕들의 무덤 말이산 고분
남 중 희 
위정자(爲政者)의 수준이 곧 유권자의 수준
-창녕신문자문위원/창녕문화원향토사연구소장 智光 한삼윤- 
편조왕사 신돈 이야기(2) 시리즈
그런데 최근 “화엄십찰”의 ’비슬산 옥천사‘라 내세우는 사찰이 두 곳이 있어.. 
철의 왕국 금관가야 -남중희-
국내 최초로 창원 성산패총이 발견되어 고조선을지나 삼한시대로 들어 오면서 .. 
파크골프의 미학(美學)
-창녕신문자문위원 智光 한삼윤- 요즘 파크골프(Park golf)가 대세다. 처음 입문.. 
등록번호 : 경남 아02330 / 등록일자 : 2016.01.27 /제호: 인터넷창녕신문 /명칭: 인터넷신문
주소 : 경상남도 창녕군 창녕읍 종로 38-5 / 발행인 : 유영숙 / 편집인 : 유영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영숙
등록일자 : 2016.01.27 / 발행일자: 2016.1.27 / mail: cnilbo@hanmail.net / Tel: 055)533-6709, 055)533-0207 / Fax : 055)533-3345
Copyright ⓒ 인터넷창녕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