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UPDATE : 2022-05-25 07:16:3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칼럼/기고

운동화/ 배미령


창녕신문 기자 / cnilbo@hanmail.net입력 : 2022년 04월 01일
< 비평과 연구의 장을 여는 수필미학 신인상 수상 2022 봄 >



따스한 햇살이 쏟아지는 오후다. 열다섯 살 아이가 집으로 오는 길은 평화롭게 보인다. 하굣길에 친구들과 재잘거리다 깔깔 웃기도 하며 장미꽃보다 화사한 모습으로 들어온다.
대문 앞에서 마주친 딸아이는 엄마를 발견한 순간 입가에 미소가 가득 넘친다. 현관 앞에 벗어 둔 얼룩진 운동화가 눈에 띈다. 옆구리 터진 운동화를 바라보는 나의 눈가에 이슬이 맺힌다. 내가 저 아이의 나이쯤 되었을 때 찢어진 운동화 때문에 입었던 마음의 상처가 새록새록 새 순 돋듯 돋아난다.
어린 나이에 아버지를 일찍 여의고 홀어머니 슬하에 6남매 중 둘째인 나는 늘 외로웠다. 공부 잘하는 언니와 동생들 틈새에 내가 사랑받을 공간은 없었다. 나의 중학교 시절은 교복도 학용품도 모두 언니의 것을 물려받았다. 하지만 어머니에게 새것을 사 달라고 떼 한번 써 보지도 않았다.
어느 해 여름 소낙비가 장대같이 쏟아지던 날, 어머니 등에 기대어 한없이 울었다. 몸이 약한 나는 언니가 물려 준 교복이 남의 옷을 입은 허수아비 같아서 친구들에게 부끄러웠다. 운동화는 너무 많이 낡아 비가 오는 날이면 황토흙물이 양말에까지 물들여져 신발 벗기가 부끄러웠다. 그날따라 비를 맞은 나의 모습이 너무도 초라해 보였다. 집으로 돌아 온 나는 엉엉 울었다.

어머니는 내 마음을 모두 알고 있었다.
‘예쁜 딸 오늘 운동화가 빗물에 젖어 속이 많이 상했겠다.“
어머니의 고운 음성이 귓가에 닿자 나는 금방 울음을 그쳤다. 나의 상처 난 마음을 어루만져 주던 어머니의 말은 울음을 그치게 하는 보약과도 같았다. 어머니는 검은색 비닐봉지에서 하얀 운동화 한 켤레를 꺼내어 내 앞에 내 밀었다. 그리고는 부엌으로 나가셨다. 그동안 낡은 운동화를 보며 사 주지 못한 어머니 마음은 얼마나 아팠을까? 비가 억수같이 내리자 어머니는 둘째의 낡은 운동화가 걱정되었던 것이다. 그래서 조금씩 모아 둔 돈을 쥐고 5리 길을 마다 않고 시장으로 달려가 운동화를 사 오신 것이다. 나는 다시 울음을 터뜨리고 말았다. 어머니에게 너무도 미안한 마음 때문이었다. 조금만 참았으면 어머니 마음을 덜 아프게 했을 텐데... 하지만 기쁜 마음도 함께했다. 새 운동화가 생겼기 때문이다.
눈물을 닦고 나는 새 운동화를 신고 끈을 불끈 매었다. 내일은 제일 먼저 학교로 달려가 하얀 운동화를 친구들에게 자랑하고 싶었다.
나의 모습을 지켜보던 어머니는 몰래 눈물을 훔치고 계셨다. 그날 부엌에서는 내가 제일 좋아하는 해물 탕 끓이는 냄새가 동네 골목길로 퍼져 나갔다.

지금 행복해 보이는 내 아이는 옆구리 터진 운동화를 신고 친구들에게 부끄럽지 않았을까? 바쁘다는 핑계로 아이의 운동화도 제대로 챙겨주지 못한 못난 엄마가 되고 말았다. 내 자식에게는 결코 낡은 운동화를 신기고 싶지 않았었다. 제일 예쁜 옷을 입히고 싶었고, 제일 비싼 신발을 신게 하고 싶었다. 그리고 제일 좋은 것만 먹게 하고 싶었다. 하지만 현실은 그러하지 못했다. 아침 일찍 일을 나가면 아이들의 저녁밥도 겨우 챙겨주는 엄마가 되고 말았다. 보통사람으로 평범한 일상을 성실하게 살아가지만 먹고 사는 것은 팍팍하다. 치솟는 물가에 내 집 마련하기는 하늘의 별 따기다. 사회의 정서도 메마르다. 정보화 사회를 살아가면서 청소년들의 마음을 헤아리기가 어려운 현실이 되었다. 하지만 명랑하고 말썽 없이 예쁘게 커 가는 딸이 고맙고 자랑스럽다. 공부도 그런대로 잘하는 편이다. 아이로 인해 스승의 날이 되면 학교 일일 교사의 경험도 할 수 있게 해 주었다. 글짓기 대회에서 늘 상장을 받아왔고 상품권을 상품으로 받아왔다. 그래서 참고서는 돈을 주고 사지 않아도 되었다. 아이 때문에 사는 게 행복이고 사랑일 때가 더 많았다. 돌이켜보니 나는 엄마로서 아이를 외롭게 하지는 않았을까? 너무도 미안하다. 아이를 향해 ‘사랑한다. 고맙다. 애썼다. 오늘 힘 들었지’ 라고 넉넉한 칭찬 한번 제대로 해 주지 못했다. 오늘은 중학교 시절 낡은 운동화가 빗물에 젖어 친구들에게 창피하고 부끄러워 어머니 앞에서 서럽게 울었던 울음이 아니라, 딸아이에게 미안하고 부끄러워 운다.

늦었지만 나의 어머니가 나에게 그랬듯이 아이를 불렀다. 엄마와 운동화 사러 가자했다. 아이는 웃음 지으며 말한다. “아직은 괜찮아요.”
하지만 나는 아이의 손을 이끌고 신발가게로 갔다. 오늘은 정말 비싼 운동화를 사 주고 싶었다. 아이는 애써 메이커 붙은 운동화를 사지 않으려 한다. 딸의 생각을 존중하며 평범한 하얀 운동화를 샀다. 하얀 운동화를 신은 아이의 모습에서 중학교 시절의 나를 발견한다.
가슴에 뜨거운 온기가 채워진다. 이제 너를 향해 더 게으르지 않고 따뜻한 위로 같은 칭찬을 많이 해주는 엄마가 될게. 딸을 향한 내 마음은 청자 빛 보다 더 푸르고 쪽빛보다 더 진한 빛으로 아이의 가슴에 물들게 하리라. 봄바람도 박수를 보내며 벚꽃 잎을 날려 발자국마다 음표를 만든다.
아이와 이렇게 마주보고 웃는 날이 더 많아 지기를 하늘을 우러러 구름 위에 새긴다.
창녕신문 기자 / cnilbo@hanmail.net입력 : 2022년 04월 01일
- Copyrights ⓒ인터넷창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일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겨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경제/사회
창녕군-BGF리테일 양파로 손잡다!
창녕군(군수 한정우)의 대표 특산품인 양파를 활용한 간편식 7종이 전국 1만 600.. 
창녕마늘, ‘2022 한국의 가장 사랑받..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대표 농산물인 창녕마늘이 조선비즈에서 주최한 ‘2022 .. 
한정우 창녕군수 행정학박사 취득, ‘..
군수 취임 직후부터  3 여년간 , 불어닥친 중국발 코로나와 각종 재해..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 기대
창녕군(군수 한정우)에 소재한 창녕 교동과 송현동 고분(사적)군을 포함한 7개의.. 
창녕군 인구증가시책 주택분야 사업 ..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군으로 전입을 장려하고 쾌적한 주거환경을 조성하기 위.. 
창녕군 2022년도 통합문화이용권 사업..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문화격차 완화를 위한 2022년도 통합문화이용권(문화누리.. 
겨울철 떠오르는 관광지 창녕군 우포..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3일 겨울철 떠오르는 관광지로 우포잠자리나라를 소개했.. 
한국농어촌공사 창녕지사 설맞이 성금..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지난 20일 한국농어촌공사 경남본부 창녕지사(지사장 김.. 
창녕군 2022년 신규 청년지원 사업 참..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지난 2년간 계속된 코로나19로 지친 청년들의 활기를 깨.. 
최정권 NH농협 창녕군지부장 ,
 최정권 NH농협 창녕군지부장은 “지난 8일 ‘생활 속 에너지 절약 캠페인.. 
창녕농협 부녀회·고주모 사랑의 김장..
창녕농협(조합장 성이경) 부녀회·고주모(고향을 생각하는 주부들의 모임)회원 3.. 
창녕군선관위, 공정선거지원단 모집
창녕군선거관리위원회는 2022년 실시하는 양대선거(대통령선거, 전국동시지방선거)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하여 오는 12월 1일부터 .. 
창녕 양파, 전국으뜸농산물대회 채소..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지난 5일부터 7일까지 농협하나로유통 수원점과 성남점에.. 
바르게살기운동 창녕군협의회 여성회..
○ 바르게살기운동 창녕군협의회 여성회(회장: 정세연)는 지난 9월29일 이웃과 .. 
경남 9개 군은 제로페이 릴레이 이벤..
경상남도는 경남소상공인연합회와 함께 지난 10월부터 진행 중인 ‘군지역 제로페이 릴레이 이벤트’를 오는 11월 말까지 도내 9개 군.. 
9월 16일부터 2021년산 공공비축미 매..
<전국> □ 2021년산 쌀 총 35만 톤 매입 추진(공공비축용 34, 해외공여용 1) ○ (매입시기) 2021년 9월 16일 ~ 12월 31일 (107.. 
창녕군·농협중앙회창녕군지부·지역..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14일 군청 군정회의실에서 농협중앙회 창녕군지부장 및 7.. 
창녕상공회의소 설립 발기인대회 개최
사진설명; 지난 29일 창녕군청 대회의실에서 창녕상공회의소 설립 발기인들이 기.. 
BNK경남은행 사랑나눔재단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1일 군수 집무실에서 BNK경남은행 사랑나눔재단(이사장 .. 
칼럼/기고
물에 비친 달은 진짜 달이 아니다
-창녕신문자문위원/창녕문화원향토사연구소장 智光 한삼윤- 지난 5월 8일, 코로.. 
인류 최초의 철기문화와 가야의 철제 유물
 
구급대원들에게 칭찬과 격려를...
구급대원! 나도 같은 소방공무원이지만, 구급대원을 할 수 있다는 것이 부럽고, .. 
남지 파크골프장 개장을 하면서···
 
군민에 대한 섬김과 현장 행정의 본보기 - 한정우의 『지성感민..
 
포상 8국(浦上八國)의 난
 
사랑의 힘(Power of Love), 거듭나는 정치
-창녕문화원향토사연구소장/창녕신문자문위원 智光 한삼윤- 바야흐로 선거철이다.. 
안전모·안전띠 미착용 사망사고 급증! 안전모(못)·띠(지)켜줘..
창녕경찰서 교통관리계 경사 박혜원 최근 도내 교통사망사고를 분석한 결과, 사.. 
운동화/ 배미령
< 비평과 연구의 장을 여는 수필미학 신인상 수상 2022 봄 > .. 
‘3.9 대선’의 민의(民意), ‘정권교체’를 통한 ‘정치교체’
-창녕신문자문위원/창녕문화원향토사연구소장 智光 한삼윤- ‘정치교체’냐 ‘정.. 
아라가야 왕들의 무덤 말이산 고분
남 중 희 
위정자(爲政者)의 수준이 곧 유권자의 수준
-창녕신문자문위원/창녕문화원향토사연구소장 智光 한삼윤- 
편조왕사 신돈 이야기(2) 시리즈
그런데 최근 “화엄십찰”의 ’비슬산 옥천사‘라 내세우는 사찰이 두 곳이 있어.. 
철의 왕국 금관가야 -남중희-
국내 최초로 창원 성산패총이 발견되어 고조선을지나 삼한시대로 들어 오면서 .. 
파크골프의 미학(美學)
-창녕신문자문위원 智光 한삼윤- 요즘 파크골프(Park golf)가 대세다. 처음 입문.. 
등록번호 : 경남 아02330 / 등록일자 : 2016.01.27 /제호: 인터넷창녕신문 /명칭: 인터넷신문
주소 : 경상남도 창녕군 창녕읍 종로 38-5 / 발행인 : 유영숙 / 편집인 : 유영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영숙
등록일자 : 2016.01.27 / 발행일자: 2016.1.27 / mail: cnilbo@hanmail.net / Tel: 055)533-6709, 055)533-0207 / Fax : 055)533-3345
Copyright ⓒ 인터넷창녕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