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UPDATE : 2024-05-20 02:11:3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칼럼/기고

신돈시리즈 제3장 편조, 아버지 신원경을 만나다(1)

* 괴질 유행과 편조
창녕신문 기자 / cnilbo@hanmail.net입력 : 2022년 06월 16일
↑↑ 김현우
ⓒ 인터넷창녕신문


성 부자가 다녀간 지 얼마 지나 않은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날 계성현의 호장과 영산현의 현감이 일미암을 찾아왔다. 호장이 진묵대사를 만나자마자 큰일 났다는 표정으로 말했다.
“계성 영산 고을에 괴질이 번져 사람들이 막 죽어 나가고 있소. 우리 지금 관룡사와 옥천사를 들러 왔는데 일미암에서도 괴질 병구완을 할 스님을 보내주시오.”
사찰에는 보통 병을 치료할 수 있는 의승이라 불리는 의원들이 있었다. 또 그 당시에는 고을에서 유행병이 돌아 사람이 많이 죽는 참사가 일어나면 현감이나 호장은 절에 와서 도와주기를 청하는데 반쯤은 강요하는 그런 시절이었다. 그러므로 거절을 할 수 없어 현감의 말대로 임미암에서도 스님을 보내야 했다. 스님들은 괴질이 도는 마을을 다니며 나졸들과 함께 전염될 위험을 무릅쓰고 방역에 힘을 써야 했다. 스님들은 의원을 도와 병자에게 약을 먹이거나 병자를 한 곳으로 격리하기 위해 옮겨 병구완하거나 환자가 죽으면 빈소에서 목탁을 두드리고 독경을 하며 명복을 빌고 시체를 매장하기도 했다.
괴질 유행에 대처하기 위해 영산으로 간 일미암의 편조와 벽송은 옥천사와 보림사 스님들과 함께 시체를 처리하는 일을 담당하게 되었다. 다들 젊은 스님들이라 힘이 있어 나졸들과 함께 시신을 거적에 둘둘 말아 운구하기도 하고 구덩이를 파고 매장하는 일도 해야 했다.
사체를 만지다 괴질에 전염될까 꺼리는 스님들이 있었으나 편조는 기꺼이 앞장서서 다들 싫어하는 일을 했다. 중생을 구제하고 죽은 이의 천도(薦度)를 빌고자 성심을 다했다. 자연히 헌신적인 편조를 칭찬하였는데 멀찍이 겁을 먹고 떨어져 구경만 하던 양반들은 오히려 그를 천한 일을 하는 매골승(埋骨僧)이라 지칭했다.
뒷날 편조가 공민왕과 함께 개혁을 과감하게 추진하였을 때 글깨나 읽은 유생들이,
“편조란 중은 아주 천한 종놈 출신으로 가장 하층의 궂은일을 하던 매골승이었다네.”
하고 깎아내리고 천하디 천한 일을 하던 자라고 흉을 보았다.
이달충이 지은 시 <신돈>에 처음에 매골승이었다고 세주(細註) 형태로 달아 놓았다.(제정집 권1 신돈) 후에 정몽주의 시에도 언급됐다.
이 일은 “신돈이 어렸을 때부터 궂은일에 종사해 온갖 쓴맛을 보며 성장했다고 보인다.”고 연구 논문에 밝혀져 있다. (학술대회 자료집 p2 김창현 고려대 교수)
승려는 출가한 후 수행하면서 병행하여 중생을 구제하는 일에도 힘을 쏟았다. 절에 다니던 불자가 죽으면 당연히 스님이 상가에 가서 장례 절차를 주도하고 빈소에서 독경으로 산 자와 죽은 자를 위로하며 명복을 빌었다. 그런 직분을 맡은 스님을 매골승이라 했다. 편조가 매골승이었다고 매도하는 양반들의 편협성을 지적하고 싶다.

영산의 괴질 방역을 위해 떠났던 승려들이 괴질이 잠잠해지자 자기 절로 다들 돌아가자 편조와 벽송도 일미암으로 돌아왔다.

청룡암을 찾으면 편조에게 반야심경의 진수를 가르치며 깨우치기를 바라던 할배 스님이라 부르던 송허선사가 입적하신 겨울, 입춘이 내일모레 앞둔 날 밤새 폭설이 내렸다.
일미암 마당에 무릎이 빠질 정도로 눈이 쌓였다.
편조는 여느 날과 다름없이 허벅지까지 쌓인 눈길을 해치고 용개등 너럭바위로 가서 가부좌하고 반야심경부터 독송 예불하기 시작하여 수련에 들어갔다. 전과 다름없이 홑옷 가사를 입었어도 그의 몸에서 번진 열기와 약샘에서 올라오는 따뜻한 김으로 너럭바위 주위의 눈이 차츰 녹아 처음에는 조금 추었으나 곧 추위를 느낄 수 없었다.
벽계 스님이 아침 일찍 영산에서 눈길을 걸어 사람이 찾아왔다는 소리를 하며 큰스님께서 오라 한다는 전갈에 편조는 은사의 선방으로 갔다. 선방 밖에는 영산에서 왔다는 늙수그레한 남자가 섰다가 편조를 보고 공손히 합장하였다. 방에 들어가자 진묵 대사가 무겁게 일을 열었다.
“어릴 적에 네가 청룡암 송허 선사에게 도망간 적이 있었지?”
“난데없이 그 일을 왜 꺼냅니까?”
“그때 노스님이 너를 한 이불 속에 재워주고 신돈이라 속성도 이름도 지어주시고 평생 반야심경을 네 불심의 바탕으로 삼아 득도하라고 하셨지?”
진묵대사가 갑자기 송허선사와 어린 편조 사이에 있었던 일을 얘기하자 그는 의아해서 고개를 갸웃거렸다.
“그때 학자 한 분을 만나 절을 사배나 올린 적이 있었지?”
“아, 예! 할배 스님이 그렇게 시켜 네 번이나 그 어른께 절을 올린 적이 있지요.”
“그 절의 뜻을 이제 말하노라. 사 배는 곧 네 조상님께 올리는 절이 두 번이요 부친과 너를 낳으신 모친께 올리는 절이었느니라. 그 어른이 네 부친이다.”
펀조는 스승님의 말에 깜짝 놀라 어리둥절해 정신이 갑자기 흐려지고 뭐라 할 말을 잊었다. 얼굴이 하얗게 변했다. 아버지라니! 충격이 컸다. 청룡암에서 만난 그분이 그의 아버지라는 얘기에.
“영산에서 대감댁 집사가 급한 전갈을 가져왔구나. 네 부친 초재 신원경이 지금 사경을 헤매고 있다고 하는구나. 너를 보고 싶다니 곧 달려가서 부친을 마지막으로 만나지 않겠느냐? 중이 세속의 인연을 끊었다지만 부모의 임종을 지키는 것이 효도니라. 당장 축담에 서 있는 사람을 따라가거라.”
편조와 벽계는 더 묻지를 못하고 노스님의 말을 경청하고 저간의 사정을 짐작할 수 있었다. 스승이 말을 이었다.
“그렇느니라. 내가 탁발을 나갔다가 영산에서 명문가인 초당(草堂) 신혁(辛革)이란 대감댁에서 어린 너를 만났지. 초당은 문과에 장원으로 급제하여 찬성사 벼슬을 지낸 분인데 시주를 권하러 그 댁을 찾아갔었지. 마침 대문간에 두어 살 되어 보이는 아이를 만났지 뭐냐?”


창녕신문 기자 / cnilbo@hanmail.net입력 : 2022년 06월 16일
- Copyrights ⓒ인터넷창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BrrSpgTxg
Laura Valencia Nieto, Andrea Novo Diez, Marta Blanco VГzquez, and Alberto LГpez Miguel do not have any commercial or proprietary interest in any product or company mentioned throughout the manuscript cialis online purchase Prednisone does not significantly impact spleen weights or germinal centers until used at doses in mice over 2
07/26 23:55   삭제
BJfhJA
Body composition for the same age may also vary between different historical time periods because of variations in anthropometric measures or potential impacts of national nutrition 23 levitra information The control H358 and H2087 cells contained 13 and 9 ALDH cells, respectively, which were comparable with their uninfected parental cells
07/02 13:46   삭제
OxitteE
236, 237 Approximately 90 of an administered dose is metabolized, and both 5 FU and its catabolites undergo biliary excretion with less than 5 of the parent drug renally excreted no presription finasteride
06/14 09:17   삭제
OxitteE
propecia before and after reddit If your lymph nodes are positive, it means the tumor has a higher chance of spreading to other organs or distant parts of the body
06/05 19:20   삭제
OxitteE
Studies have reported that most blood cultures of Brevundimonas species have been drawn from patients with in dwelling catheters viagra cialis online Different studies confirmed the complex and dynamic interplay between cancer cells and resident ASCs
05/29 11:54   삭제
개일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겨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경제/사회
농어촌公 창녕지사,‘농지이양 은퇴직..
한국농어촌공사 창녕지사(지사장 유민종)는 고령농업인(65~79세)의 영농은퇴 유.. 
“밀양 엄마의정원 개장식”
"어머니께서 오랜 세월 밤낮으로 풀을 뽑고 물을 주고 또 작업하는 인부들한테 .. 
“1조 K콘텐츠 전략펀드 조성, 막강한..
“창작자들의 상상력과 아이디어가 글로벌 시장에서 비즈니스로 성공할 수 있게 .. 
창녕농협 성이경 조합장, 농협중앙회 ..
경남 창녕군 성이경 창녕농협 조합장이 지난 달 28일, 농협중앙회 이사로 선임되.. 
제63회 3.1민속문화제 성황리에 마무..
창녕군(군수 성낙인)은 지난달 29일부터 3월 3일까지, 4일간의 일정으로 진행된 .. 
NH농협 창녕군지부, 설 명절 이웃사랑..
창녕군(군수 성낙인)은 지난 29일, NH농협 창녕군지부 최정권 지부장과 NH농협 .. 
창녕신문 인터뷰 / 창녕농협 성이경 ..
 
창녕소방서, 도민 생명을 구한 구급대..
창녕소방서(서장 정순욱)는 2일 오전 대회의실에서 심폐소생술로 소중한 생명을 .. 
창녕군, 창녕 관룡산 관룡사 일원 명..
창녕군(군수 성낙인)은 올해 명승으로 지정 신청한 ‘창녕 관룡산 관룡사 일원’.. 
창녕군, 야생따오기 모니터링 조사 보..
창녕군(군수 성낙인)은 9일, 군에서 복원해 야생에서 서식하고 있는 따오기의 모.. 
창녕군, 2023년 전국노인일자리대회 ..
창녕군(군수 성낙인)은 서울특별시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2023년 한국.. 
박일호 밀양시장 내년 총선 출마선..
박일호 밀양시장이 5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내년 총선을 밀양.의령.함안.창녕선.. 
법무부 청소년범죄예방위원 밀양지역..
법무부 청소년범죄예방위원 밀양지역협의회(회장 김기홍)에서는 지난 29일(수) .. 
“최선의 미래를 만드는 사람” 박일..
박일호 밀양시장이 2일 오후 3시 말양시 청소년수련관에서 밀양.창녕.함안.의령 .. 
창녕소방서, 제61주년 소방의 날 기념..
창녕소방서는 지난 9일 오전 창녕소방서 3층 대회의실에서 ‘제61주년 소방의 날.. 
창녕소방서, 간부공무원 대상 4대 폭..
창녕소방서(서장 정순욱)는 14일 오전 10시 소방서 3층 대회의실에서 간부 소방.. 
고엽제 창녕군 지회 자연보호 캠페인 ..
고엽제 창녕군지회(회장 손낙균)는 지난 11월 4일(토) 남지 개비리길을 찾아서 .. 
창녕군 부곡온천, 우리나라 최초의 온..
창녕군(군수 성낙인)은 27일, 충남 아산시에서 열린 행정안전부 주최의 2023 대.. 
창녕경찰서, 제78주년 경찰의 날 기념..
○ 창녕경찰서(이호 서장)는 18일 ‘국민의 안전한 일상, 경찰의 영예로운 사명.. 
칼럼/기고
[서창호 기자의 시선 ]총선 3연패에서 벗어나지 못한 ‘국민의힘..
‘국민의힘’은 이번 22대 총선에서 국민의 냉엄한 심판을 받아 3연패를 했고 ‘.. 
[서창호칼럼]빼앗긴 들에 봄은 언제 올 것인가!
2024년 4월 10일 치러진 제 22대 총선에서 ‘국민의힘’은 300석 중 108석을 얻.. 
[서창호칼럼]떨어지는 낙엽소리에도 귀를 기울여야 할 총선에 민..
고인 물은 썩는다는 사실을 모르는 이가 없겠지만 문제는 국민의 의식이 변화해.. 
[서창호 칼럼]의사들의 파업은 누구를 위한 파업인가? ..
일반적이고 보편적인 상식으로 의사가 의술(醫術)에 더하여 인술(仁術)로 환자를.. 
[기자의시선]다큐멘터리 영화 『건국전쟁』은 현재 진행형이고 ..
. 
[서창호칼럼]정치(政治)는 인간이 살아가는데 보완재나 대체재가..
우리 사회 구성원에게 행복과 불행의 삶 속에 스며있는 칼날의 양면과도 같은 것.. 
땅밑 철퍼덕 마당에 버티고 선 수문장 (제1회 용녀 왕비문학상 ..
봉황동 길 솟은 우물가에 왕비가 된 용녀의 이야기는 천 년이 지나도록 야사(野.. 
[서창호칼럼] 위정자(爲政者)는 민심(民心)을 감동시킬 수 있는 ..
정치인에 대한 국민들의 불신은 세대를 가리지 않고 있으며 특히 청소년들이 위.. 
<화왕산 메아리 101> 독일 총리 메르켈의 리더십
오는 4월 10일은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일이다. 여·야는 유권자인 국민의 표심 .. 
[기자의시선]윤석열 정부의 국격과 역동적인 한일관계
최근 끊임없이 윤석열 정부 외교정책 흔들기에 나선 더불어민주당을 보면 보수, .. 
(화왕산 메아리 100) 사랑의 원자탄
연말연시(年末年始) 엄동설한(嚴冬雪寒)에 온정(溫情)의 손길이 삼천리강산에 확.. 
초심(初心)은 진실을 장식하지 않아야 한다.
서 창 호 칼럼 평소 교류하는 지인이 다른 언행을 하면 ‘죽을 때가 되었나? 왜 .. 
(화왕산 메아리 99) 헬렌 켈러의 장애 극복
미국의 작가이자 사회운동가 헬렌 켈러(Helen Keller : 1880-1968)는 미국 앨라.. 
급격한 지방 인구소멸과 초고령 사회의 딜레마 [서창호 칼럼]
 
혹세무민(惑世誣民) [ 서창호 기자의 시선]
혹세무민(惑世誣民)               &nbs.. 
등록번호 : 경남 아02330 / 등록일자 : 2016.01.27 /제호: 인터넷창녕신문 /명칭: 인터넷신문
주소 : 경상남도 창녕군 창녕읍 종로 38-5 / 발행인 : 유영숙 / 편집인 : 유영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영숙
등록일자 : 2016.01.27 / 발행일자: 2016.1.27 / mail: cnilbo@hanmail.net / Tel: 055)533-6709, 055)533-0207 / Fax : 055)533-3345
Copyright ⓒ 인터넷창녕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