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UPDATE : 2023-09-25 13:29:2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칼럼/기고

제3장 편조, 아버지 신원경을 만나다(2)

* 편조와 아버지 신원경의 임종
창녕신문 기자 / cnilbo@hanmail.net입력 : 2022년 07월 01일
ⓒ 인터넷창녕신문


“그런데 대감께서 나를 보더니 불문곡직하고 아이를 절로 데려가 중으로 키워달라고 사정하더구나. 초당은 바로 네 할아버지 되시는 분이지.”
“그러니까 편조 조부님께서 스승님께 부탁하ㅤㅅㅣㅆ네예. 부친이 아니고요?”
옆에 있던 벽계가 일이 어떻게 되었는지 알았다는 듯 고개를 끄떡거렸다.
“그렇지. 그때 네 부친이 되는 젊은 초재 신원경은 개경으로 볼일이 있어 장기간 출타하고 없었지. 초당께서 말씀하기를 관상쟁이로 이름난 감재처사가 얼마 전에 왔다가 아이의 관상을 보고 대 흉상이라면서 절에 의탁시켜 중으로 만들지 않으면 도적놈 괴수가 되던지 관직에 나가면 역적으로 몰려 장차 멸문지화를 삼족이 당할 것이라 했다지 뭔가.”
“…….”
“곧바로 박 집사를 따라 영산으로 가거라.”
“예…….”
편조는 너무나 큰 충격으로 일미사를 나선 후부터 입을 꾹 다물고 눈길을 걷기만 하고 있었다. 청룡암에서 신패를 주던 그때 그 어르신이 아버지라니! 그럼 그때 신돈이라 이름을 지어주던 청룡암 송허 선사는 진짜 그의 할아버지뻘 되고……. 그런 인연으로 이루어졌단 말인가? 그는 뒤늦은 후회와 원망에 사로잡혀 있었다. 아니 부모가 자식을 절에 버린 그런 경우가 또 어디 있단 말인가? 그날 이후 찾지도 않고 인연을 끊은 사람이 과연 부모란 말인가?
“절에서 도령님을 돌보던 박소새가 바로 소인의 딸입니더, 도령님 모친은 해산 후 산후조리를 잘못해 돌아가셨습니더. 절에 의탁하면서 대감께서 유모였던 우리 딸도 따라가 도령님을 돌보게 했는기라요.”
편조는 집사 박출의 이야기를 들으니 더 기가 막혀 머리가 텅 비어버렸다. 옆에 아무도 없으면 통한으로 가슴을 치면서 길가에 주저앉아 통곡하고 싶었다.
― 어머니가 날 낳자마자 돌아가시고 절에서 날 돌보던 분이 나의 유모였다니!
초재 신원경은 영산 신씨 세가의 자손으로 <영산군지>에 의하면 고려 때 음사(蔭仕)로 조회의 의례(儀禮)를 맡아보던 관청인 합문(閤門)의 정7품 관리인 지후(祗候)가 되어 고향을 떠나 개경에 올라가 벼슬을 살았다. 지후 벼슬은 요즈음 대통령실 의전 비서관과 같은 관직이었다.
그러다 어머니를 봉양하고 아들들을 가르치기 위해 낙향하였는데 그 결과 자손들이 높은 벼슬도 하고 명성이 높아 이름이 세상에 알려지며 귀하게 된 이가 많았다고 한다. 사후에 좌정승 영산부호군 양절(亮節)이란 시호를 받았다.
편조는 말이 없이 걷고만 있었으나 집사 박출은 주절주절 이야기를 계속했다. 그간의 일을 알아들으라는 쪼로 그가 듣든 말든 말했다.
“형제가 4분이지예. 맏이 되시는 분이 예(裔), 둘째 도련님이 부(富), 셋째 도련님이 순(珣), 막내 도련님은 귀(貴)라 합니더. 큰 도련님과 스님 도령님과는 나이가 비슷합니더. 아마 동갑일낍니더.”
박 집사는 신원경의 장남 예와 편조가 동갑이라는 암시를 주었다. 누가 먼저 태어났는지는 말하지 않았다. 편조는 그저 묵묵히 듣고만 있었다.
기록(영산신씨 족보)에 의하면 신예가 충혜왕 4년(1342) 18세 때 원 제과 급제하였다고 하니 햇수를 역산하여 보면 그가 출생한 해가 1325년이 된다. 고려에 먼저 문과 급제 했을 때 나이가 18세이고 그 4, 5년 이후 원나라로 간 것으로 보면 신예의 생년은 1320~1년으로 볼 수 있다. 4형제가 다 총명하여 관직에 올랐는데 편조도 이복형제들과 다름없이 총명하고 학문에 밝았을 것이다.
“사실 대감께서 옥천사나 관룡사에 매년 시주를 많이 하신 것도 도령님을 위해서였지예. 해마다 시주를 제가 가져 갔습니더. 혹시 저를 보신 적이 있을껍니더?”
박출의 말에 고개를 끄덕였다. 간혹 절에 온 중늙은이가 어머니 박소새를 만나 뭔가 친밀하게 얘기를 나누는 광경을 몇 번이나 목도(目睹)한 일이 있었다. 그때 그는 그저 어쩌다가 안면 있는 사람을 만나 얘기를 나누는 줄 알았지 부녀간에 만나 회포를 푸는 줄은 까맣게 몰랐다.
영산 서불 마을 신원경 대감의 저택 소슬 대문에 들어서자 집안에서 우르르 사람들이 몰려나왔다. 그중 나이 지긋한 하인이 두 사람의 어깨에 앉은 눈을 털어주며 말했다.
“얼른 사랑방으로 가 보이소. 대감과 마님, 도련님 두 분이 기다리고 있습니더. 대감은 가물가물합니더.”
집사 박출은 편조를 안내해 초재가 있는 사랑방으로 데려갔다. 방에 들어서니 병자는 누워 가쁘게 숨을 몰아쉬고 있었고 부인 임씨와 신순 신귀 둘이 지키고 있었다. 편조는 급하게 아버지 병상에 다가가 꿇어앉았다. 박출이 병자가 알아들으라는 듯 크게 말했다.
“어르신! 신돈 도령님이 오ㅤㅅㅣㅆ습니더.”
박출의 말에 초재가 힘겹게 눈을 뜨고 승복을 입은 아들을 바라보았다. 편조를 바라보는 눈은 회한과 그리움이 가득했다. 한참 만에 초재가 입을 열었다.
“내가 네 애비다. 청룡암에서 먼났던 늬 애비다.”
편조는 말없이 고개만 끄덕였다.
“돌아가신 네 조부님께서 관상쟁이의 말을 듣고 널 옥천사 진묵 대사께 맡긴 후 내가 몇 번이나 너를 도로 집으로 데려오려고 했다. 그런데 번번이 조부님 엄명에 못 이겨 그러지 못했지.”
신원경은 말하기에 힘이 부치는지 숨을 몰아쉬었다. 대신 부인 임씨가 입을 열었다. 편조는 부인 임씨를 얼른 보아 성깔이 있고 당차고 고집이 센 여인네 같았다.
“네 어미는 너를 낳다가 그만 죽어뿌ㅤㄹㅣㅆ다. 늬 어미는 서불 근처 봉오재가 고향이제. 소실로 우리 집으로 들어온 것이제.”
“아! 예……”
“늬 어미 성이 김가다. 마침 소새가 소박을 맞아 시가에서 쫓겨왔는데 젖을 먹여 너를 키우게 했제.”
신원경은 일찍이 절에 의탁한 아들 편조 신돈이 오자 마음이 편해졌는지 조용히 눈을 감더니 숨을 거두었다. 편조가 아버지 임종을 지킨 것이었다.
창녕신문 기자 / cnilbo@hanmail.net입력 : 2022년 07월 01일
- Copyrights ⓒ인터넷창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OXQpTMS
Common Gabapentin and Tamiflu interactions cialis generic tadalafil The lower mortality in the enalapril arm was due to a lower incidence of sudden death, without or with premonitory worsening of cardiac status
08/01 22:32   삭제
ZbFjLR
buy cialis usa Among postmenopausal women with hormone positive, early breast cancer, treatment with aromatase inhibitors AIs for 10 years significantly improves cancer free survival, compared to the 5 year standard length of AI treatment
07/25 01:26   삭제
kerfony
Infection with the Epstein Barr virus EBV, environmental or second hand smoke, exposure to radiation, poor oral health and the chronic inhalation of wood dust have all also been associated with increased risk of head and neck cancers cialis 5mg best price
06/21 05:45   삭제
OxitteE
37 Conversely, a recent study of eight patients with Stargardt disease revealed an almost complete overlap of SD OCT, FAF, mf ERG, and fundus findings with CQ HCQ retinopathy cheap non prescription finasteride 5mg
06/13 12:46   삭제
TrodoGlox
2008; Niufan et al olive oil and lemon viagra reddit com 20 E2 AD 90 20Viagra 2050mg 20Cheap 20 20Pil 20Viagra 20Harga viagra 50mg cheap Should Quinn win the election, those familiar with CatulloГ s thinking say she would remain at her demanding law job but would welcome the opportunity to do the kind of volunteer work often undertaken by first ladies
05/15 07:14   삭제
개일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겨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경제/사회
창녕소방서, 성산면·이방면 의용소방..
창녕소방서(서장 정순욱)는 29일 오전 11시 소방서 3층 대회의실에서 성산면ㆍ이.. 
창녕군장애인종합복지관, 경남장애인..
창녕군장애인종합복지관은 지난 17일, 2023년 제1회 경남장애인종합예술제에서 .. 
제77대 이 호 창녕경찰서장 취임
❍ 제77대 창녕경찰서장에 이호 제주청 홍보담당관이 31일 취임했다. .. 
부곡생태단지 선진농업기술 현장견학
부곡생태단지 회장 김보순을 비롯한 이사진과 신용태, 유영돈 고문, 신원기 부곡.. 
창녕군 대암마을 갈등 무한방치?
경남 창녕군 고암면 대암리의 이장선거에서 허위사실 유포 또는 마을 공금 운영.. 
창녕군 재향군인회, 도 경연대회‘여..
창녕군재향군인회는 지난 20일, 재향군인회 각급회 활성화를 위해 개최한 경상남.. 
`창녕신문 창간 23돌맞이 작은 만남의..
㈜창녕신문(대표 유영숙)이 지난 15일 창간 23돌을 맞아 지역원로 및 기관단체장.. 
마을이장 선거로 두 동강 난 동네 민..
. 
<기자의시선>창녕군 파크골프장 조성..
파크골프를 처음 시작한 나라는 일본이고 북해도의 한 지방 공원에서 7홀의 파크골프장을 개장하여 시작한 것이 시초이며 현재는 미국.. 
국내 마늘 최대 생산지 창녕, 햇마늘..
국내 마늘 최대 생산지인 창녕군은 지난 1일 관내 5개 농협(창녕·남지·우포·.. 
창녕署, 마약류 범죄 예방 지자체·..
창녕경찰서(서장 이준호)는 20일 창녕 관내 풍속업소 등 대상으로 창녕군 환경위.. 
창녕농협 농촌 일손돕기
지난 6월 5일 경남 창녕군 고암면 계상리 938에서 영농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 
창녕읍 지역자율방재단, ‘제30회 방..
창녕읍은 ‘제30회 방재의 날’을 맞아 지난 23일 안전점검 캠페인과 환경정화 .. 
민주평통 창녕군협의회 2분기 정기회..
민주평통 창녕군협의회는 지난 5월 31일 창녕군청 대회의실에서 자문위원 30여 .. 
창녕농협 복합시설 신축공사 기공식 ..
지난 5월 23일 경남 창녕군 창녕읍 교리 966 일원에서 창녕농협 조합원의 숙원사.. 
(사)창녕우포늪생태관광협회 습지보전..
창녕군은 (사)창녕우포늪생태관광협회가 지난 22일 순천시에서 열린 ‘2023년 생.. 
창녕소방서 의용소방대, 경상남도 소..
창녕소방서(서장 김화식)은 지난 23일 의용소방대원의 현장활동 기술 능력 및 전.. 
창녕군 계성면 한마음복지회관 개관식..
창녕군은 지난 10일 ‘계성면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으로 신축한 ‘한마음복지.. 
김태명 리베라 회장, 창녕군에 고향사..
창녕군은 ㈜리베라관광개발 김태명 회장이 지난 16일 고향사랑기부제 연간 최고 .. 
칼럼/기고
교동·송현동 고분군
유네스코(unesco) 세계유산위원회는 17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열린 제45.. 
지역을 위한 또 다른 행보(行步)
조용한 행보의 시작을 바라보는 군민은 만감이 교차한다. 지난 시절 지역의 목민.. 
<기자의시선>태양광 설치허가 조례안 완화는 공익적 차원인가? ..
거두절미하고 창녕군의회에 묻겠다. 태양광 설치 규정을 완화하면 공익에 부합되.. 
〈독자 기고〉 국제정세 변화와 한반도
근현대사에서 한반도는 지정학적으로 미국·영국·일본·러시아·중국 등 역외세.. 
〈서창호 칼럼〉 창녕군 인구감소지역대응위원회 인구증가의 현..
창녕군이 인구감소지역대응위원회에 부군수를 비롯 인구 업무 관련 부서장, 군의.. 
‘산불예방’ 365일 국민 모두가 한 마음으로
흔히들 산불은 늦가을부터 봄까지(11월~익년 5월 15일) 주로 발생하는 계절성 화.. 
무분별한 캠핑카·카라반의 불법 주·정차’애꿎은 시민들만 피..
카라반이란 자동차에 매달아 끌고 다닐 수 있게 만든 이동식 주택(캠핑카·트레.. 
가야세력의 일본진출 흔적들(1)
​일본 규슈 구마모토현 야쓰시로시(八代市)에 있는 야쓰시로 신사에는 묘.. 
인간은 ‘건너가는 존재’
인간은 ‘건너가는 존재’ -창녕문화원향토사연구.. 
창녕신문 창간 21주년을 축하하며
장마가 물러나자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됐다. 봄에 심은 채소가 비에 쓸려가지 .. 
제3장 편조, 아버지 신원경을 만나다(3)
 
제3장 편조, 아버지 신원경을 만나다(2)
“그런데 대감께서 나를 보더니 불문곡직하고 아이를 절로 데려가 중으로 키워달.. 
*3인성호* 사람이
사람이 셋 모이면 호랑이도 만들어 낸다는 말로 근거 없는 말이라도 여러 사람이.. 
신돈시리즈 제3장 편조, 아버지 신원경을 만나다(1)
성 부자가 다녀간 지 얼마 지나 않은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날 계성현의 호장.. 
어린이 보호구역 내 안전수칙을 준수합시다.
최근 개정된 도로교통법 및 어린이들의 안전 보행 습관과 운전자들의 안전운행으.. 
등록번호 : 경남 아02330 / 등록일자 : 2016.01.27 /제호: 인터넷창녕신문 /명칭: 인터넷신문
주소 : 경상남도 창녕군 창녕읍 종로 38-5 / 발행인 : 유영숙 / 편집인 : 유영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영숙
등록일자 : 2016.01.27 / 발행일자: 2016.1.27 / mail: cnilbo@hanmail.net / Tel: 055)533-6709, 055)533-0207 / Fax : 055)533-3345
Copyright ⓒ 인터넷창녕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