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UPDATE : 2023-05-31 00:23:1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칼럼/기고

제3장 편조, 아버지 신원경을 만나다(3)

* 편조, 회한(悔恨)의 시묘
창녕신문 기자 / cnilbo@hanmail.net입력 : 2022년 07월 15일
아버지 신원경의 장례는 개경에서 아들들이 돌아오고서 두 달이 지나서야 영축산 산록에 안장하였다.
편조는 초상을 치르는 동안 문상을 온 일미암의 진묵대사와 각조, 벽송과 벽계 앞에 자신의 마음을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스승님. 비록 제가 중이 되어 속세와 인연을 끊었다지만 제 부모가 누군지 이제 막 알았으니 한탄이 절로 나오고 아버지를 진작 만나 뵙고도 알아보지 못한 걸 뉘우치며 누구를 불문하고 원망이 절로 나옵니더.”
진묵대사는 편조의 하소연을 귀담아듣더니 고개를 끄덕였다.
“그럴 테지. 관상이 흉하다고 절에 맡겨 중으로 만들게 한 네 조부님 초당이나 아들을 청룡암에서 만났으나 지 아들임을 내색하지 못한 초재나 이때껏 네 출생 내력을 밝히거나 알려주지 않은 나와 송허선사가 원망스럽기도 할 거야.”
옆에서 얘기를 듣던 벽송이 끼어들었다.
“우째 회한이 없겠습니껴? 내 같으면 화가 나서 고함을 치든지 통곡을 하든지 아이문 방구(바위)에 대가리를 처박고 피가 나도록 분풀이를 하겠구마.”
“에이! 이놈아! 수도 정진하여 머리를 깎은 녀석이!”
진묵대사는 짐짓 벽송을 크게 나무랐다. 편조는 자기 생각을 조용히 말했다.
“아버지를 모시며 효도하지 못한 죄를 용서받는 길이 어찌 없겠습니까? 비록 속세와 인연을 끊고 출가했다지만. 스승님! 이 하찮은 놈이 연을 끊을 수가 없네요.”
“그래서?”
“잠시 산에서 내려와 아버지 산소를 지킬까 합니다.”
진묵대사는 편조의 말을 듣고 한참이나 대답이 없었다. 그러다가 무겁게 입을 열었다.
“이제 잠시 하산하여 속세의 인연을 이었다가 그것을 거두어들이는 것도 좋을 듯하구나.”
옆의 벽송이 또 끼어들었다. 사제 각조는 말이 없이 스승의 말을 기다렸다.
“대사님. 편조 스님도 3년을 시묘 살아야 합니껴?”
“아니다! 1년 만에 속세와의 인연을 끊어라.”
“예…….”
시묘를 1년 만에 그치라는 진묵대사의 명에 고개를 숙이면서도 선뜻 받아들이지 못했다. 보통 3년을 묘 곁에 초막을 짓고 거친 밥을 먹으며 효도를 하는데. 시묘(侍墓)는 신예를 비롯한 형제들이 다 모여 번갈아 가며 지냈으나 편조는 그들과 상관없이 산소 옆 초막을 떠나지 않고 지켰다. 그는 형제들에게 공언했다.
“내가 내 뜻과 상관없이 조부님이 정한대로 중이 되어 부모님께 효도하지 못했으니 불효가 아니냐? 나는 1년 열두 달을 시묘하겠다. 내가 중이 될 때 속세과 인연을 끊겠다고 서약을 했는데 진묵 대사님의 허락을 받았다. 1년만 하산하여 아들의 도리를 다하라 하시네.”
신예가 고개를 끄덕였다.
“옳은 말이요. 아버지께서 돌아가실 때가 되어서야 부자지간임을 알았으니 얼마나 애통하고 한이 많겠소. 우리 중 형제 하나가 옥천사 스님이 된 줄을 저도 정말 까맣게 몰랐소. 1년 하산을 허락받았다니 뜻대로 하시구려.”
조선 시대에 와서는 적서차별이 극심하였으나 고려 때는 그리 심하지 않아 형제들은 돈독한 우애를 갖겠다고 편조에게 따뜻한 마음으로 대했다. 신예는 대범하게 누가 형인지 아우인지 따지지 않고 편조를 대했으며 나머지 신부나 신순, 신귀는 편조를 형님으로 대했다.
“네가 절에서 불경만 공부하였을 텐데 이제 잠시 하산하였으니 내가 읽은 책들을 가져왔으니 틈틈이 예불도 드리고 불경도 읽으면서 논어와 춘추를 읽어봐라.”
“옥천사에서 글공부할 때 소학이니 논어니 조금 배운 바 있어.”
“그랬구먼. 스님들이 원나라로 가서 그곳 고승들을 만나 배워 득도하였다 하니 너도 그래야지. 내가 중국말을 가르쳐줄 테니.”
“그 참! 듣던 중 반가운 소릴세.”
신예의 제안으로 편조는 초막에 가져다 놓은 논어나 춘추를 비롯한 책들을 읽었고 또 중국말을 배우고 익혔다.

진묵대사가 허락한 1년의 기한이 다 되어 편조는 아버지 무덤을 지키던 시묘살이를 끝내고 일매암으로 돌아갔다.
“부모님 시묘도 일종의 고행이고 수행이니 크게 깨닫는 바가 있었을 것이다. 앞으로 더욱 수도 정진하여 깨닫기 바란다.”
옥천사 주지 청암대사가 당부했다. 관룡사 뒤에 있는 또 다른 스승이며 그에게 신돈이란 이름을 지어주셨던 할아버지인 송허선사의 부도를 찾기도 했다. 시묘살이를 마치고 일미암으로 돌아온 지 넉 달 만에 진묵대사에게 조심스레 여쭈었다.
“스승님. 1년 시묘를 끝냈으나 제 마음이 여전히 불안하고 어지럽습니더,”
“아직까지 업보와 회한이 남아서 그런 거다.”
“스승님, 부처님께서 부귀영화와 처자식을 버리고 출가하여 고행했듯이 저도 절을 떠나 세상을 떠돌며 행각승으로 깨달음을 얻고자 합니다.”
스승 진묵대사는 쉽게 답을 하지 않고 며칠을 지내고서야 행각승 수행을 허락하였다.
“언제 올끼고? 행각승이 되어 돌아댕기면 곳곳에 도적이 설치고 공양도 제대로 못할 것인데?”
벽송이 걱정을 하자 편조는 웃음으로 회답했다.
“며칠쯤은 굶을 각오를 해야지. 넉넉잡고 1, 2년은 걸리지 않겠어?”
시묘하러 영산을 다녀온 지 다섯 달 만에 편조는 가벼운 바랑을 메고 행각승 차림으로 일미암을 훌쩍 떠나 북쪽으로 향했다.

ⓒ 인터넷창녕신문

창녕신문 기자 / cnilbo@hanmail.net입력 : 2022년 07월 15일
- Copyrights ⓒ인터넷창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kackund
Year end deadlines will resume in 2022 priligy cvs Glucose and potassium levels stabilized, and the patient was transferred out of the ICU within 2 days
05/30 09:59   삭제
Moiplix
Lower Blood Sugar Medication cialis without a prescription A method of treating an indication selected from cancer, arthritis, arthrosis, multiple sclerosis, neural damage, cartilage damage, and psoriasis in a mammal comprising administering to a mammal in need thereof an effective amount of the compound of claim 8
05/20 11:20   삭제
reeliossy
can i buy priligy in mexico calan ibuprofen 200 mg etos Chicago and the state of Illinois have loosened some gun laws this year despite the opposition of Emanuel
04/27 17:52   삭제
Boxeliree
com 20 E2 AD 90 20Viagra 20Online 20Shipping 20 20Czy 20Viagra 20Jest 20Tylko 20Na 20Recepte viagra online shipping There s a skepticism of government, says Rep zithromax z pak 250 mg One such molecule is bazedoxifene, developed by Wyeth in collaboration with Ligand Pharmaceuticals
03/01 12:33   삭제
개일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겨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경제/사회
창녕군 계성면 한마음복지회관 개관식..
창녕군은 지난 10일 ‘계성면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으로 신축한 ‘한마음복지.. 
김태명 리베라 회장, 창녕군에 고향사..
창녕군은 ㈜리베라관광개발 김태명 회장이 지난 16일 고향사랑기부제 연간 최고 .. 
한국건강관리협회 경남지부, 성산노인..
경남지부는 4월 25일(화) 성산노인종합복지관에서 복지관 회원 60명을 대상으로 .. 
창녕 대합면 주민 뿔났다 “쓰레기처..
창녕군 대합면 주민100여 명이 17일 오전 11시 창녕군청 정문 앞에서 쓰레기처리.. 
창녕군장애인종합복지관, 경남사회복..
창녕군장애인종합복지관은 ‘현장 중심형 직업대학 프로그램’으로 경남사회복지.. 
“창녕출신 김태명 리베라관광개발 회..
창원 리베라관광개발 김태명 회장이 제30회를 맞이한 창녕군 장애인 복지 한마음.. 
경남 창녕농협 조합원 자녀 장학증서..
창녕농협(조합장 성이경)은 지난 4월 4일 창녕농협 본점 2층 대회의실에서 조합.. 
창녕군 구자효 농업인, 경상남도 수출..
창녕군 남지읍 샤인머스캣 농가 구자효 씨가 지난 3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개최.. 
창녕경찰서장, ‘남지읍’어르신 교통..
□ 창녕경찰서(서장 이준호)는 관내 어르신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지속적으로 교.. 
창녕상공회의소 발기인회 사공회의소..
창녕상공회의소발기인회(이하, ‘창녕상의발기인회’는 22일 오전 11시, 군청 브.. 
기초연금, 1월부터 월 최대 32만 3,18..
□ 기초연금이 2023년 1월부터 전년도 소비자물가변동률(5.1%)을 반영하여 월 최대 32만 3,180원(단독가구)으로 전년 대비 15,680원 .. 
창녕군, 아동급식 지원단가 8000원으..
창녕군은 2023년 1월부터 취약계층 결식 우려 아동에게 지원하는 아동급식 지원 .. 
창녕군, 2022년 경상남도 농촌지도사..
창녕군은 16일 경남농업기술원에서 열린 농촌진흥사업 성과보고회에서 2022년 농.. 
창녕농협 경제혁신상(경제사업 1천5백..
지난 12월 23일 농협중앙회 경남지역본부에서 경남농협「경제혁신상」시상식 및 .. 
창녕 유어면 낙동강변 `불법 매립·성..
창녕환경운동연합 "창녕군이 불법 비호" 주장도창녕환경운동연합과 낙동강네트워.. 
창녕군, 농업인대학 수료식 개최, 지..
창녕군은 11월 30일 창녕군농업기술센터에서 지역농업리더 양성을 위해 운영한 2.. 
창녕마늘 소비촉진 업무 협약
창녕군은 지난 17일 군청 군정회의실에서 한국외식업중앙회 경남지회와 창녕마늘.. 
(사)한국조경수협회 조경수산업 발전 ..
창립 55주년을 맞은 (사)한국조경수협회(회장 김규열)는 지난 17∼18일(2일간) .. 
창녕군, 한발 앞서 나가는 고향사랑 ..
창녕군은 10일 군청 군정회의실에서 농협중앙회 창녕군지부, 지역농협 7개소와 .. 
칼럼/기고
‘산불예방’ 365일 국민 모두가 한 마음으로
흔히들 산불은 늦가을부터 봄까지(11월~익년 5월 15일) 주로 발생하는 계절성 화.. 
무분별한 캠핑카·카라반의 불법 주·정차’애꿎은 시민들만 피..
카라반이란 자동차에 매달아 끌고 다닐 수 있게 만든 이동식 주택(캠핑카·트레.. 
가야세력의 일본진출 흔적들(1)
​일본 규슈 구마모토현 야쓰시로시(八代市)에 있는 야쓰시로 신사에는 묘.. 
인간은 ‘건너가는 존재’
인간은 ‘건너가는 존재’ -창녕문화원향토사연구.. 
창녕신문 창간 21주년을 축하하며
장마가 물러나자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됐다. 봄에 심은 채소가 비에 쓸려가지 .. 
제3장 편조, 아버지 신원경을 만나다(3)
 
제3장 편조, 아버지 신원경을 만나다(2)
“그런데 대감께서 나를 보더니 불문곡직하고 아이를 절로 데려가 중으로 키워달.. 
*3인성호* 사람이
사람이 셋 모이면 호랑이도 만들어 낸다는 말로 근거 없는 말이라도 여러 사람이.. 
신돈시리즈 제3장 편조, 아버지 신원경을 만나다(1)
성 부자가 다녀간 지 얼마 지나 않은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날 계성현의 호장.. 
어린이 보호구역 내 안전수칙을 준수합시다.
최근 개정된 도로교통법 및 어린이들의 안전 보행 습관과 운전자들의 안전운행으.. 
신돈시리즈 * 일미암의 지기(地氣)를 품다 (김현우)
인시라면 새벽 3시이고 거기서 해가 뜰 때까지(보통 5시) 너럭바위 위에 부좌하.. 
물에 비친 달은 진짜 달이 아니다
-창녕신문자문위원/창녕문화원향토사연구소장 智光 한삼윤- 지난 5월 8일, 코로.. 
인류 최초의 철기문화와 가야의 철제 유물
 
구급대원들에게 칭찬과 격려를...
구급대원! 나도 같은 소방공무원이지만, 구급대원을 할 수 있다는 것이 부럽고, .. 
남지 파크골프장 개장을 하면서···
 
등록번호 : 경남 아02330 / 등록일자 : 2016.01.27 /제호: 인터넷창녕신문 /명칭: 인터넷신문
주소 : 경상남도 창녕군 창녕읍 종로 38-5 / 발행인 : 유영숙 / 편집인 : 유영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영숙
등록일자 : 2016.01.27 / 발행일자: 2016.1.27 / mail: cnilbo@hanmail.net / Tel: 055)533-6709, 055)533-0207 / Fax : 055)533-3345
Copyright ⓒ 인터넷창녕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