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UPDATE : 2023-05-31 00:07:5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칼럼/기고

창녕신문 창간 21주년을 축하하며

-언론의 역할을 생각하다-
창녕신문 기자 / cnilbo@hanmail.net입력 : 2022년 07월 15일
장마가 물러나자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됐다. 봄에 심은 채소가 비에 쓸려가지 않았는지 조바심을 내며 텃밭으로 향했다. 고추와 상추, 가지 등 푸성귀들은 자취를 감추고 억센 잡초가 대신 자리를 차지하고 있었다. 풀을 걷어내고 그늘에 앉아 매미가 들려주는 노래를 들으며 땀을 식혔다. 매미의 구성진 연주가 추억을 떠올리게 한다. 시냇물이 흐르는 나무 그늘에 자리 깔고 누워 매미의 합창을 들으며 놀았던 친구들이 문득 보고파진다.

매미는 습하고 어두운 땅속에서 7년을 유충으로 지내다, 어미가 살던 이름 모를 나무에 매달려 이슬과 수액으로 생을 부지한다. 욕심이 없어 집도 짓지 않고 한 열흘가량 짧게 살다가 자연으로 돌아간다. 노래도 때와 장소를 가려서 부른다. 죽어서는 자신의 먹이가 되어 준 나무 아래 묻혀 거름이 된다. 선현들은 신의(信義)와 염치(廉恥)를 알고 덕(德)이 있는 곤충이라며 함부로 잡지 못하게 했다. 빈손으로 왔다가 빈손으로 가는 게, 마치 우리의 삶과 비슷하지만, 사뭇 다르다. 한갓 미물(微物)에 불과한 매미마저 우리에게 깨우침을 준다.

과거에는 언론이 무관의 제왕으로 군림하던 시절이 있었다. 당시는 행정부, 입법부, 사법부에 이어, 언론을 제4부라 지칭하고 기자를 무관(無官)의 제왕이라 부르기도 했다. 전제군주 정권과 일제강점기 치하에서 억압받다가 해방되고 민주 정부가 수립되자, 언론의 중요성과 영향력이 확대되면서 생겨난 말이다. 그때는 동아, 조선 등 일부 신문만 있던 시절이라 기자의 영향력이 막강해 무소불위를 휘두르기도 했다. 방임(放任)과 특권이 난무하고 힘센 사람이 큰소리치던 과도기의 아픈 추억을 굳이 들춰낼 건 없지만, 이해를 도우려 언급했다.

요즘 우리는 다매체 다채널시대에 살고 있다. 심지어 1인 미디어까지 범람해, 그야말로 정보의 바다에 빠져 있다. 게다가 언론 종사자들도 많아, 사명의식을 가진 전문직이라기보다는 일반 직장인에 가깝다. 매일 다양한 볼거리와 뉴스가 봇물 터지듯 치솟아 오르지만 볼 게 없다는 게 중론이다. 언론사별 개성이나 특징도 없이 천편일률(千編一律)적이다. 우후죽순처럼 발행되는 유사지로 인해 뉴스의 질은 떨어져 하향 평준화되고, 한정된 광고 파이는 더욱 잘게 쪼개야 한다. 하지만 이를 원망하는 곳은 없다. 남 탓하기 좋아하는 호사가(好事家)나 정치인들은 제반 책임을 언론에 돌리고, 심지어 뒤집어씌우기까지 한다. ‘내로남불’의 전형을 보는 듯해서 씁쓸하고 안타깝다.

언론은 자유를 기반으로 한, 공공의 도구로 건전한 여론 형성과 공공복리 증진 및 문화 창달에 앞장서고 사회적 책임을 진다. 그 이행 조건으로 언론의 자유와 독립성을 보장받는다. 기자는 양심과 윤리강령에 따라 취재하고 자기가 쓴 기사에 책임을 진다. 따라서 보도자료에 의존하지 않고 발로 뛰고 눈으로 확인한 뒤 기사를 쓰려고 노력한다. 추측성 기사나 소설이나 글짓기 하듯 해선 안 된다. 취재원 보호도 중요하며, 상대가 있을 경우는 그쪽 입장도 반영해야 한다. 특히, 특정 개인이나 단체, 기관의 회유와 압력에 흔들려서는 안 된다. 기자는 공익과 신뢰, 사명감으로 일하고 명예를 목숨처럼 여겨야 한다. 독자는 기자보다 현안파악을 더 잘하지만 이를 지켜볼 뿐이다. 따라서 취재에 더욱 진중을 기해야 할 것이다.

지역 언론도 마찬가지다.
우리 고장에도 지역을 대변하는 향토신문들이 있다. 군청기자실에는 일간지 와 지역신문 기자가 동시에 출입하고 있어서 다양한 정보를 공유한다. 그들은 단체장의 동정과 지역 현안을 주로 챙긴다. 선출직 공무원은 지역과 지역민을 위해 일하며, 기자는 그들의 일거수일투족을 취재한다. 중앙정부나 지자체 행정 책임자들은 언론과 가깝게 지내려고 한다. 하지만 지나치게 친소관계를 유지하거나 소원(疏遠)해선 안 된다. 불가근불가원(不可近不可遠)의 관계를 유지하는 게 서로를 위해 바람직하다.

얼마 전, 민선 8기가 출범했다. “창녕을 새롭게, 군민을 신나게”라는 지표를 내걸고 공정과 혁신을 바탕으로 한, 새 군수가 취임해 업무를 시작했다. 그의 당찬 포부와 각오로 봐서 일 잘하는 군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누구나 취임 초기는 유권자와 언론 등이 초보운전자에게 길을 양보하듯 참고 기다려 준다. 소위 허니문 기간이다. 이때는 경쟁 관계에 있는 정당에서조차도 지켜본다. 지역 언론도 그럴 것이다. 건전한 지적과 충고는 향토발전의 견인차가 될 것이고, 격려와 배려는 당선인에게 용기와 자신감을 심어줄 것이다.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오직 군민의 눈과 귀가 되어 쉼 없이 달려온 지역의 대표 언론, 창녕신문사의 창사 21주년을 축하하며 무궁한 발전이 있기를 바란다.
 
↑↑ 김영일 수필가, 언론인, 부산시 지역방송발전위원회 위원장
ⓒ 인터넷창녕신문



창녕신문 기자 / cnilbo@hanmail.net입력 : 2022년 07월 15일
- Copyrights ⓒ인터넷창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sealePeks
Given that HLA null universal iPSC PLTs are suitable as a mass commercial product, transfusion medicine could evolve to a new generation, assuring a ubiquitous and safe supply of platelet products propecia viagra combined EASL clinical practical guidelines on the management of acute fulminant liver failure
05/28 15:05   삭제
Moiplix
Try to find ways to help yourself remember to routinely take your medication that works for you cheapest cialis 20mg
05/14 09:18   삭제
이민경
21주년 축하드려요^^  벌써 21주년!!   매미이야기에  숙연해 집니다.
시끄럽게만 생각했고 ~~ 어릴적 곤충체집  하는곤충 이라고 생각만 했는데~^^
07/17 14:20   삭제
안젤라
매미의 신의와 염치를 처음 알았어요~^^
ㅠㅠ
07/17 13:36   삭제
개일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겨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경제/사회
창녕군 계성면 한마음복지회관 개관식..
창녕군은 지난 10일 ‘계성면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으로 신축한 ‘한마음복지.. 
김태명 리베라 회장, 창녕군에 고향사..
창녕군은 ㈜리베라관광개발 김태명 회장이 지난 16일 고향사랑기부제 연간 최고 .. 
한국건강관리협회 경남지부, 성산노인..
경남지부는 4월 25일(화) 성산노인종합복지관에서 복지관 회원 60명을 대상으로 .. 
창녕 대합면 주민 뿔났다 “쓰레기처..
창녕군 대합면 주민100여 명이 17일 오전 11시 창녕군청 정문 앞에서 쓰레기처리.. 
창녕군장애인종합복지관, 경남사회복..
창녕군장애인종합복지관은 ‘현장 중심형 직업대학 프로그램’으로 경남사회복지.. 
“창녕출신 김태명 리베라관광개발 회..
창원 리베라관광개발 김태명 회장이 제30회를 맞이한 창녕군 장애인 복지 한마음.. 
경남 창녕농협 조합원 자녀 장학증서..
창녕농협(조합장 성이경)은 지난 4월 4일 창녕농협 본점 2층 대회의실에서 조합.. 
창녕군 구자효 농업인, 경상남도 수출..
창녕군 남지읍 샤인머스캣 농가 구자효 씨가 지난 3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개최.. 
창녕경찰서장, ‘남지읍’어르신 교통..
□ 창녕경찰서(서장 이준호)는 관내 어르신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지속적으로 교.. 
창녕상공회의소 발기인회 사공회의소..
창녕상공회의소발기인회(이하, ‘창녕상의발기인회’는 22일 오전 11시, 군청 브.. 
기초연금, 1월부터 월 최대 32만 3,18..
□ 기초연금이 2023년 1월부터 전년도 소비자물가변동률(5.1%)을 반영하여 월 최대 32만 3,180원(단독가구)으로 전년 대비 15,680원 .. 
창녕군, 아동급식 지원단가 8000원으..
창녕군은 2023년 1월부터 취약계층 결식 우려 아동에게 지원하는 아동급식 지원 .. 
창녕군, 2022년 경상남도 농촌지도사..
창녕군은 16일 경남농업기술원에서 열린 농촌진흥사업 성과보고회에서 2022년 농.. 
창녕농협 경제혁신상(경제사업 1천5백..
지난 12월 23일 농협중앙회 경남지역본부에서 경남농협「경제혁신상」시상식 및 .. 
창녕 유어면 낙동강변 `불법 매립·성..
창녕환경운동연합 "창녕군이 불법 비호" 주장도창녕환경운동연합과 낙동강네트워.. 
창녕군, 농업인대학 수료식 개최, 지..
창녕군은 11월 30일 창녕군농업기술센터에서 지역농업리더 양성을 위해 운영한 2.. 
창녕마늘 소비촉진 업무 협약
창녕군은 지난 17일 군청 군정회의실에서 한국외식업중앙회 경남지회와 창녕마늘.. 
(사)한국조경수협회 조경수산업 발전 ..
창립 55주년을 맞은 (사)한국조경수협회(회장 김규열)는 지난 17∼18일(2일간) .. 
창녕군, 한발 앞서 나가는 고향사랑 ..
창녕군은 10일 군청 군정회의실에서 농협중앙회 창녕군지부, 지역농협 7개소와 .. 
칼럼/기고
‘산불예방’ 365일 국민 모두가 한 마음으로
흔히들 산불은 늦가을부터 봄까지(11월~익년 5월 15일) 주로 발생하는 계절성 화.. 
무분별한 캠핑카·카라반의 불법 주·정차’애꿎은 시민들만 피..
카라반이란 자동차에 매달아 끌고 다닐 수 있게 만든 이동식 주택(캠핑카·트레.. 
가야세력의 일본진출 흔적들(1)
​일본 규슈 구마모토현 야쓰시로시(八代市)에 있는 야쓰시로 신사에는 묘.. 
인간은 ‘건너가는 존재’
인간은 ‘건너가는 존재’ -창녕문화원향토사연구.. 
창녕신문 창간 21주년을 축하하며
장마가 물러나자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됐다. 봄에 심은 채소가 비에 쓸려가지 .. 
제3장 편조, 아버지 신원경을 만나다(3)
 
제3장 편조, 아버지 신원경을 만나다(2)
“그런데 대감께서 나를 보더니 불문곡직하고 아이를 절로 데려가 중으로 키워달.. 
*3인성호* 사람이
사람이 셋 모이면 호랑이도 만들어 낸다는 말로 근거 없는 말이라도 여러 사람이.. 
신돈시리즈 제3장 편조, 아버지 신원경을 만나다(1)
성 부자가 다녀간 지 얼마 지나 않은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날 계성현의 호장.. 
어린이 보호구역 내 안전수칙을 준수합시다.
최근 개정된 도로교통법 및 어린이들의 안전 보행 습관과 운전자들의 안전운행으.. 
신돈시리즈 * 일미암의 지기(地氣)를 품다 (김현우)
인시라면 새벽 3시이고 거기서 해가 뜰 때까지(보통 5시) 너럭바위 위에 부좌하.. 
물에 비친 달은 진짜 달이 아니다
-창녕신문자문위원/창녕문화원향토사연구소장 智光 한삼윤- 지난 5월 8일, 코로.. 
인류 최초의 철기문화와 가야의 철제 유물
 
구급대원들에게 칭찬과 격려를...
구급대원! 나도 같은 소방공무원이지만, 구급대원을 할 수 있다는 것이 부럽고, .. 
남지 파크골프장 개장을 하면서···
 
등록번호 : 경남 아02330 / 등록일자 : 2016.01.27 /제호: 인터넷창녕신문 /명칭: 인터넷신문
주소 : 경상남도 창녕군 창녕읍 종로 38-5 / 발행인 : 유영숙 / 편집인 : 유영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영숙
등록일자 : 2016.01.27 / 발행일자: 2016.1.27 / mail: cnilbo@hanmail.net / Tel: 055)533-6709, 055)533-0207 / Fax : 055)533-3345
Copyright ⓒ 인터넷창녕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