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UPDATE : 2023-11-29 04:53:2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칼럼/기고

가야세력의 일본진출 흔적들(1)


창녕신문 기자 / cnilbo@hanmail.net입력 : 2022년 07월 15일
​일본 규슈 구마모토현 야쓰시로시(八代市)에 있는 야쓰시로 신사에는 묘견궁이라는 곳에서 묘견공주를 모신다. 이 묘견궁은 천무 천황 재위 시절인 795년 세워졌다. 야쓰시로 신사 본궁 정문 처마 끝에는 몸은 거북, 머리는 뱀의 형상을 한 전설 속의 구사와(龜蛇瓦)인 현무가 있다. 그리고 기와지붕 꼭대기에는 머리는 용의 형상이며 몸체는 물고기로 만든 한 쌍의 쌍어(雙魚)문양이 있다.

혼슈 미에현(三重縣) 이세시(伊勢市) 이세신궁은 메이지신궁 우사신궁과 함께 일본의 3대 신궁으로 내궁인 황대신궁에선 묘견공주를 천황가의 조상으로 모시며, 아마테라스오호가미(天照大神 : 태양신, 천황가조상신)라하여 모신다. 묘견(妙見)공주는 김수로왕의 둘째 딸로 비정되며 야마대국의 여왕 묘켄공주, 히미코, 비미호로 불려지고 있다.

일본서기에는 신공왕후, 삼국유사에는 세오녀(細烏女)로도 표기되어 있다. 일본의 고사기(古事記)에는 난생녀(卵生女)로 기록되어 있다. 히미코가 서기 148년부터 서기 247년까지 99년동안 살면서 서기 179년에 야마대국의 여왕에 올라 69년간 왕의 자리에 있었으며 무녀(巫女)로서 그녀의 곁에는 항상 남동생이 있어 국사를 보좌하였다고 삼국지 위지 왜인전(倭人傳)에 기록하고 있다.

야쯔시로의 묘켄이 “바다를 건너왔다”는 대목이 중요한데, 비미호와 관련되어서는 직접적으로 바다를 건너왔다는 기록은눈에 띠지 않는다. 하지만 비미호가 한반도 국가와 깊은 관련이 있었다는 것을 짐작할 수 있는 부분은 있다. 우선 그녀에 대한 주변국의 기록 중에 연대가 가장 빠른 것은 서기 173년 비미호가 신라에 사신을 보냈다는 ‘삼국사기’의 기록이라는 점이다.

중국 위(魏)나라에 사신을 보냈다는 243년보다 70년이나 앞선 연대이다. 비미호가 세웠다는 국가인 야마대국이 채 안정이 되기 전에 신라에 사신을 보냈다는 것은 공식적 외교 이상의 밀접한 관련성을 시사한다. 이외에도 가야세력의 일본진출을 증명하는 자료는 많이 존재한다.
큐슈 남쪽의 미와자키현에는 일본 천왕가의 발상지라고 불리우는 사이토바루 고분군이 있다. 이곳에 일본 천왕가가 다녀갔다는 기념식단이 있고 또한 이곳에서 발견된 철모와 경상북도 고령 지산동의 가야 철모와 동일하다.

사이토바루 고분 또한 한반도 남부의 경상남도 고성, 전남 월계동에서 동일한 무덤 양식인 전방후원분이고 이 고분에서 출토된 유물들 중에 고령 지산동 고분에서 발견된 철모와 빼다 박은 사이토바루 철모의 모습을 통해서도 일본 천왕계의 뿌리는 가야와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 인터넷창녕신문


이외에도 기타큐슈의 지역에서 많은 가야계 철갑옷과 큐슈지역에서 발견되는 가야계 청동기 등은 가야세력이 일본에 진출하였음을 잘 증명해 주고 있다.

1999년 김해 대성동 고분군에서 야마토 천왕의 상징인 파형동기가 발견되자 일본학계가 발칵 뒤집혔다. 천황 무덤에서만 발견되었던 파형동기가 금관가야의 지배자 무덤에서 발굴되었다는 것은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 일본 에가미 교수가 주장하는 고대 일본 민족의 원형은 북방 기마민족이며 이 민족은 가야를 거쳐 일본으로 남하했다는 주장이 사실임이 드러난 것이다. 즉 고대일본이 한반도 남부를 지배한 것이 아니라 한반도에서 건너간 세력이 고대일본을 통치했다는 사실이 입증된 것이다. 파형동기는 야요이시대 후기인 서기 1세기경부터 큐슈지역을 중심으로 하여 제작되기 시작하여 3∼4세기 야요이시대 후기에 이르러 긴키〔近畿〕지역으로 확산된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런데 실제 대성동 고분군에 나타난 파형동기가 일본에서 출토된 것보다 1세기 정도 앞선 것으로 확인되었다. 즉 가야세력이 큐슈를 통해 일본 열도로 이동한 유력한 증거이다.
창녕신문 기자 / cnilbo@hanmail.net입력 : 2022년 07월 15일
- Copyrights ⓒ인터넷창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PqdSIDl
Targeting Autophagy in Cancer Recent Advances and Future Directions propecia buy The urine output continued to decrease to 10 to 50 mL h subsequently
07/25 22:35   삭제
mApnPKB
Days 1, 8, 15 Paclitaxel 60mg m 2 IV over 1 hour, followed by finasteride over the counter
07/23 09:01   삭제
kerfony
A two to three fold increase in the risk for VTE has been demonstrated in healthy Tamoxifeno Farmoz 20 mg Comprimidos treated women cialis generic cost Warfarin and other 4 hydroxycoumarins inhibit vitamin K epoxide reductase VKOR by depleting reduced vitamin K that is required for posttranslational modification of vitamin K dependent clotting factors
06/16 20:11   삭제
OxitteE
Zankari E, Hasman H, Cosentino S, Vestergaard M, Rasmussen S, Lund O, Aarestrup FM, Larsen MV 2012 Identification of acquired antimicrobial resistance genes generic levitra professional 20 mg The fasting state activates a certain gene expression found in the pancreas, Ngn3 expression Currently, evidence is limited and largely focused on animal studies, however this does maintain potential for future studies These issues happen because hyperglycemia increases glycation, resulting in the production of harmful particles that impair glycated substances functions As a result, a sequence of reactions happens, that results in issues with blood circulate, irritation, and gradual wound healing It is significant that an individual doesn t use an excessive amount of alcohol if they are diabetic
06/13 00:04   삭제
TrodoGlox
2 18 of the cost of ultrafiltration and is unlikely to significantly influence our model estimates how to buy cialis
05/09 15:36   삭제
개일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겨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경제/사회
고엽제 창녕군 지회 자연보호 캠페인 ..
고엽제 창녕군지회(회장 손낙균)는 지난 11월 4일(토) 남지 개비리길을 찾아서 .. 
창녕군 부곡온천, 우리나라 최초의 온..
창녕군(군수 성낙인)은 27일, 충남 아산시에서 열린 행정안전부 주최의 2023 대.. 
창녕경찰서, 제78주년 경찰의 날 기념..
○ 창녕경찰서(이호 서장)는 18일 ‘국민의 안전한 일상, 경찰의 영예로운 사명.. 
창녕읍파출소, 음주운전 및 보이스피..
창녕읍파출소(소장 김미곤)는 25일(수) 창녕문화원에 방문하여, 건강체조회원 20.. 
창녕소방서, 성산면·이방면 의용소방..
창녕소방서(서장 정순욱)는 29일 오전 11시 소방서 3층 대회의실에서 성산면ㆍ이.. 
창녕군장애인종합복지관, 경남장애인..
창녕군장애인종합복지관은 지난 17일, 2023년 제1회 경남장애인종합예술제에서 .. 
제77대 이 호 창녕경찰서장 취임
❍ 제77대 창녕경찰서장에 이호 제주청 홍보담당관이 31일 취임했다. .. 
부곡생태단지 선진농업기술 현장견학
부곡생태단지 회장 김보순을 비롯한 이사진과 신용태, 유영돈 고문, 신원기 부곡.. 
창녕군 대암마을 갈등 무한방치?
경남 창녕군 고암면 대암리의 이장선거에서 허위사실 유포 또는 마을 공금 운영.. 
창녕군 재향군인회, 도 경연대회‘여..
창녕군재향군인회는 지난 20일, 재향군인회 각급회 활성화를 위해 개최한 경상남.. 
`창녕신문 창간 23돌맞이 작은 만남의..
㈜창녕신문(대표 유영숙)이 지난 15일 창간 23돌을 맞아 지역원로 및 기관단체장.. 
마을이장 선거로 두 동강 난 동네 민..
. 
<기자의시선>창녕군 파크골프장 조성..
파크골프를 처음 시작한 나라는 일본이고 북해도의 한 지방 공원에서 7홀의 파크골프장을 개장하여 시작한 것이 시초이며 현재는 미국.. 
국내 마늘 최대 생산지 창녕, 햇마늘..
국내 마늘 최대 생산지인 창녕군은 지난 1일 관내 5개 농협(창녕·남지·우포·.. 
창녕署, 마약류 범죄 예방 지자체·..
창녕경찰서(서장 이준호)는 20일 창녕 관내 풍속업소 등 대상으로 창녕군 환경위.. 
창녕농협 농촌 일손돕기
지난 6월 5일 경남 창녕군 고암면 계상리 938에서 영농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 
창녕읍 지역자율방재단, ‘제30회 방..
창녕읍은 ‘제30회 방재의 날’을 맞아 지난 23일 안전점검 캠페인과 환경정화 .. 
민주평통 창녕군협의회 2분기 정기회..
민주평통 창녕군협의회는 지난 5월 31일 창녕군청 대회의실에서 자문위원 30여 .. 
창녕농협 복합시설 신축공사 기공식 ..
지난 5월 23일 경남 창녕군 창녕읍 교리 966 일원에서 창녕농협 조합원의 숙원사.. 
칼럼/기고
후안무치(厚顔無恥)한 사회는 누가 만들고 있는가?
서창호 칼럼 법치국가에 지역을 대표하는 최고 일꾼(?)의 정점에 그들이 있다. .. 
서창호 칼럼
서창호 칼럼언론사는 정치인의 들러리 인가? 아니면 악어와 악어새의 공생 관계.. 
창녕의 자존심을 누가 추락시키는가?
 
아시아 모든 국가는 우리를 자유“대한민국”이라고 부른다.
 
교동·송현동 고분군
유네스코(unesco) 세계유산위원회는 17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열린 제45.. 
지역을 위한 또 다른 행보(行步)
조용한 행보의 시작을 바라보는 군민은 만감이 교차한다. 지난 시절 지역의 목민.. 
<기자의시선>태양광 설치허가 조례안 완화는 공익적 차원인가? ..
거두절미하고 창녕군의회에 묻겠다. 태양광 설치 규정을 완화하면 공익에 부합되.. 
〈독자 기고〉 국제정세 변화와 한반도
근현대사에서 한반도는 지정학적으로 미국·영국·일본·러시아·중국 등 역외세.. 
〈서창호 칼럼〉 창녕군 인구감소지역대응위원회 인구증가의 현..
창녕군이 인구감소지역대응위원회에 부군수를 비롯 인구 업무 관련 부서장, 군의.. 
‘산불예방’ 365일 국민 모두가 한 마음으로
흔히들 산불은 늦가을부터 봄까지(11월~익년 5월 15일) 주로 발생하는 계절성 화.. 
무분별한 캠핑카·카라반의 불법 주·정차’애꿎은 시민들만 피..
카라반이란 자동차에 매달아 끌고 다닐 수 있게 만든 이동식 주택(캠핑카·트레.. 
가야세력의 일본진출 흔적들(1)
​일본 규슈 구마모토현 야쓰시로시(八代市)에 있는 야쓰시로 신사에는 묘.. 
인간은 ‘건너가는 존재’
인간은 ‘건너가는 존재’ -창녕문화원향토사연구.. 
창녕신문 창간 21주년을 축하하며
장마가 물러나자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됐다. 봄에 심은 채소가 비에 쓸려가지 .. 
제3장 편조, 아버지 신원경을 만나다(3)
 
등록번호 : 경남 아02330 / 등록일자 : 2016.01.27 /제호: 인터넷창녕신문 /명칭: 인터넷신문
주소 : 경상남도 창녕군 창녕읍 종로 38-5 / 발행인 : 유영숙 / 편집인 : 유영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영숙
등록일자 : 2016.01.27 / 발행일자: 2016.1.27 / mail: cnilbo@hanmail.net / Tel: 055)533-6709, 055)533-0207 / Fax : 055)533-3345
Copyright ⓒ 인터넷창녕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