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UPDATE : 2024-03-04 04:20:3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칼럼/기고

땅밑 철퍼덕 마당에 버티고 선 수문장 (제1회 용녀 왕비문학상 최우수상) 문경주


창녕신문 기자 / cnilbo@hanmail.net입력 : 2024년 01월 31일

↑↑ (주)창녕신문 자문위원
ⓒ 인터넷창녕신문


봉황동 길 솟은 우물가에 왕비가 된 용녀의 이야기는 천 년이 지나도록 야사(野史 :민담)로 사람들 입으로 전해져 오고 있다.

용녀의 전생은 옥황상제의 딸로서 하늘에서 죄(천형)를 지어 인간 세상의 고락(苦樂)을 한 세대에 걸쳐 다 받고 오라는 ‘아바마마’의 뜻에 따라 그 고락(苦樂)이 끝나는 날 하늘로 승천할 수 있었다.
천살은 하늘을 우러러 한탄하는 살이다.
하늘에서 레이다 망을 지켜보고 있기에 땅으로 떨어진 용녀는 홀어머니를 지극히 모시고 낮에는 허드렛일 일로 공양을 하고 새벽이면 목욕 재기를 하고 하늘을 보며 지극정성 기도를 다하였다.
덕을 많이 쌓아 선행(기도)을 베풀고 보시를 많이 하여야 다시 하늘로 돌아갈 수 있다는 말에 하루하루 최선을 다한다.

봉황리 그 동리 처녀들은 한결 같이 빼어난 미인들이 많았는데 그중에도 유독 키가 크고 빼어난 절세미인인 용녀는 오늘도 물을 긷고 빨래도 하고 고단한 삶을 살아가고 있었다.
우물터는 텃세도 심하고 두레박으로 저어 올리며 향촌(鄕村)에 묻혀 수구초심(首丘初心)으로 돌아와 처음 시작했을 때의 순수함, 견고한 의지와 신념을 지속하려고 노력하지만 좌지왕을 뵙땔 마다 흔들리는 마음을 주체하기 어려웠다.
사흘 걸러 범을 쫓아 이곳 봉황동 산기슭에 길 솟은 뜨문뜨문 집들이 있고 목이 메어 물을 마실까 ? 싶어

“이보게, 물 한 모금 얻어먹을 수 있겠느냐?”라고
정중히 말하는 소리에 얼굴은 들지 못하고 공손히 물 한 그릇을 갖다 건넨다.
두 사람의 밀약이 담긴 감로수처럼 달고 맛있는 물은 처음이라 사냥을 마치고 봉항리 산비탈을 지나칠 때마다 용녀를 떠올리며 우물터를 찾는다.
사랑의 방식이 서투른 여자라 그렇지 절세미녀 용녀의 존재감만으로도 사랑할 수밖에 없는 매력을 발산하였다.

천민의 신분인 용녀는 자고 일어나 보니 가야 가락국의 왕비가 되어있었다.
좌지왕은 모든 특권은 다 가졌지만 곁에 여자는 없어 자연의 이치를 보듯 용녀를 보았고 용녀를 보듯이 자연을 보았다.
눈을 수평으로 맞추며 삶을 가치있게 살아가겠다는 언약으로 인연을 맺었다.
수레바퀴의 평행선에도 고난은 왔다.
그 아픔, 고통 기다림, 상처로 하얀 밤을 지새웠으리라.
현실과 꿈 사이의 갈등은 문화와 상관없이 원 밖의 인간 보편적인 요소가 깔려 있다.
애잔히 기다려주는 자신을 인정해 주는 헌신적인 여자를 품에 안았다.
오랜 역사에도 지고지순한 사랑의 방정식엔 ‘영원한 사랑은 없는가?’는 빠져 있다.
인생은 ‘새옹지마(塞翁之馬)’로 신분의 격차를 뛰어 넘어 왕비가 되었지만 그들의 사랑 또한 미리 헤아릴 수 없었다.
좌지왕은 자신의 사랑도 영원할 것 같았지만 생활풍습과 신앙, 페넬로페(penelope)의 숭고함은 잠시 두고서라도 현실은 온갖 모함과 고초를 겪고 18개월의 짧은 결혼으로 끝이 났다.

그가 바로 금관가야 제 6대 왕으로 본명은 김질(金叱)로 좌지왕(재위 407~421년)이다.
용녀와 결혼을 하고 미천한 신분의 처가 쪽 무리들을 관직에 앉는 바람에 나라가 위태로움을 느꼈다.
권문세족들 사이에서 눈치를 보며 왕권을 쇠락시켜 비난을 받자 의욕을 잃고 책임의 틈바구니에서 좌충우돌 원을 그리며 하늘 한 바퀴씩 절망하게 되었다.

삶에서 부딪히는 권력 앞에서 그녀의 싱그러움도 시들해졌다.
신분의 장벽과 종교를 뛰어넘어 사랑하면 통하는 그들만의 언어로 좌지왕이 꿈꾸었던 같은 목표와 방향을 향해 같이 가자고 하였지만 사랑은 ‘등화관제(燈火管制)’와 같아 ‘사랑은 곧 삶’이기에 사랑 없이는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다고 맹세를 하지만 혈맥을 짜는 신분격차의 유리천장을 깨뜨릴 수는 없었다.
가야는 금관국에서 반파국으로 가야 연맹의 구심축이 뒤바뀔 운명이었다.
신라가 가야를 집어삼키려는 모의를 듣고 박원도(朴元道)의 충고로 용녀를 하산도(荷山島)로 귀양 보낸다.
천살 방향인 반안인 하산도(荷山島)에 가서 스스로를 자책하며 고생을 하다가 용비늘 바위 폭포에 올라가 하늘로 승천하였다.


창녕신문 기자 / cnilbo@hanmail.net입력 : 2024년 01월 31일
- Copyrights ⓒ인터넷창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일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겨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경제/사회
NH농협 창녕군지부, 설 명절 이웃사랑..
창녕군(군수 성낙인)은 지난 29일, NH농협 창녕군지부 최정권 지부장과 NH농협 .. 
창녕신문 인터뷰 / 창녕농협 성이경 ..
 
창녕소방서, 도민 생명을 구한 구급대..
창녕소방서(서장 정순욱)는 2일 오전 대회의실에서 심폐소생술로 소중한 생명을 .. 
창녕군, 창녕 관룡산 관룡사 일원 명..
창녕군(군수 성낙인)은 올해 명승으로 지정 신청한 ‘창녕 관룡산 관룡사 일원’.. 
창녕군, 야생따오기 모니터링 조사 보..
창녕군(군수 성낙인)은 9일, 군에서 복원해 야생에서 서식하고 있는 따오기의 모.. 
창녕군, 2023년 전국노인일자리대회 ..
창녕군(군수 성낙인)은 서울특별시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2023년 한국.. 
박일호 밀양시장 내년 총선 출마선..
박일호 밀양시장이 5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내년 총선을 밀양.의령.함안.창녕선.. 
법무부 청소년범죄예방위원 밀양지역..
법무부 청소년범죄예방위원 밀양지역협의회(회장 김기홍)에서는 지난 29일(수) .. 
“최선의 미래를 만드는 사람” 박일..
박일호 밀양시장이 2일 오후 3시 말양시 청소년수련관에서 밀양.창녕.함안.의령 .. 
창녕소방서, 제61주년 소방의 날 기념..
창녕소방서는 지난 9일 오전 창녕소방서 3층 대회의실에서 ‘제61주년 소방의 날.. 
창녕소방서, 간부공무원 대상 4대 폭..
창녕소방서(서장 정순욱)는 14일 오전 10시 소방서 3층 대회의실에서 간부 소방.. 
고엽제 창녕군 지회 자연보호 캠페인 ..
고엽제 창녕군지회(회장 손낙균)는 지난 11월 4일(토) 남지 개비리길을 찾아서 .. 
창녕군 부곡온천, 우리나라 최초의 온..
창녕군(군수 성낙인)은 27일, 충남 아산시에서 열린 행정안전부 주최의 2023 대.. 
창녕경찰서, 제78주년 경찰의 날 기념..
○ 창녕경찰서(이호 서장)는 18일 ‘국민의 안전한 일상, 경찰의 영예로운 사명.. 
창녕읍파출소, 음주운전 및 보이스피..
창녕읍파출소(소장 김미곤)는 25일(수) 창녕문화원에 방문하여, 건강체조회원 20.. 
창녕소방서, 성산면·이방면 의용소방..
창녕소방서(서장 정순욱)는 29일 오전 11시 소방서 3층 대회의실에서 성산면ㆍ이.. 
창녕군장애인종합복지관, 경남장애인..
창녕군장애인종합복지관은 지난 17일, 2023년 제1회 경남장애인종합예술제에서 .. 
제77대 이 호 창녕경찰서장 취임
❍ 제77대 창녕경찰서장에 이호 제주청 홍보담당관이 31일 취임했다. .. 
부곡생태단지 선진농업기술 현장견학
부곡생태단지 회장 김보순을 비롯한 이사진과 신용태, 유영돈 고문, 신원기 부곡.. 
칼럼/기고
[기자의시선]다큐멘터리 영화 『건국전쟁』은 현재 진행형이고 ..
. 
[서창호칼럼]정치(政治)는 인간이 살아가는데 보완재나 대체재가..
우리 사회 구성원에게 행복과 불행의 삶 속에 스며있는 칼날의 양면과도 같은 것.. 
땅밑 철퍼덕 마당에 버티고 선 수문장 (제1회 용녀 왕비문학상 ..
봉황동 길 솟은 우물가에 왕비가 된 용녀의 이야기는 천 년이 지나도록 야사(野.. 
[서창호칼럼] 위정자(爲政者)는 민심(民心)을 감동시킬 수 있는 ..
정치인에 대한 국민들의 불신은 세대를 가리지 않고 있으며 특히 청소년들이 위.. 
<화왕산 메아리 101> 독일 총리 메르켈의 리더십
오는 4월 10일은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일이다. 여·야는 유권자인 국민의 표심 .. 
[기자의시선]윤석열 정부의 국격과 역동적인 한일관계
최근 끊임없이 윤석열 정부 외교정책 흔들기에 나선 더불어민주당을 보면 보수, .. 
(화왕산 메아리 100) 사랑의 원자탄
연말연시(年末年始) 엄동설한(嚴冬雪寒)에 온정(溫情)의 손길이 삼천리강산에 확.. 
초심(初心)은 진실을 장식하지 않아야 한다.
서 창 호 칼럼 평소 교류하는 지인이 다른 언행을 하면 ‘죽을 때가 되었나? 왜 .. 
(화왕산 메아리 99) 헬렌 켈러의 장애 극복
미국의 작가이자 사회운동가 헬렌 켈러(Helen Keller : 1880-1968)는 미국 앨라.. 
급격한 지방 인구소멸과 초고령 사회의 딜레마 [서창호 칼럼]
 
혹세무민(惑世誣民) [ 서창호 기자의 시선]
혹세무민(惑世誣民)               &nbs.. 
후안무치(厚顔無恥)한 사회는 누가 만들고 있는가?
서창호 칼럼 법치국가에 지역을 대표하는 최고 일꾼(?)의 정점에 그들이 있다. .. 
서창호 칼럼
서창호 칼럼언론사는 정치인의 들러리 인가? 아니면 악어와 악어새의 공생 관계.. 
창녕의 자존심을 누가 추락시키는가?
 
아시아 모든 국가는 우리를 자유“대한민국”이라고 부른다.
 
등록번호 : 경남 아02330 / 등록일자 : 2016.01.27 /제호: 인터넷창녕신문 /명칭: 인터넷신문
주소 : 경상남도 창녕군 창녕읍 종로 38-5 / 발행인 : 유영숙 / 편집인 : 유영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영숙
등록일자 : 2016.01.27 / 발행일자: 2016.1.27 / mail: cnilbo@hanmail.net / Tel: 055)533-6709, 055)533-0207 / Fax : 055)533-3345
Copyright ⓒ 인터넷창녕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