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8-19 오후 12:28:3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교육/문화

도 기념물 제168호 창녕 영산고분군 사적승격을 위한 학술대회 개최

6월 28일, 영산고분군 가치 재조명을 통한 사적승격 추진 본격화
창녕신문 기자 / cnilbo@hanmail.net입력 : 2019년 07월 16일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재)두류문화연구원(원장 최헌섭)과 오는 28일 영산면사무소에서 ‘창녕 영산고분군의 조영과 성격’이라는 주제로 학술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학술대회는 2018년 도비보조사업의 하나인 가야유적 사적승격 사업으로 선정된 ‘도 기념물 제168호 창녕 영산고분군 종합학술연구용역’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군은 지난해 8월부터 영산고분군에 대한 정밀지표조사를 통해 고분군의 분포 범위와 봉토분 96기를 확인하는 등 창녕읍과 계성면의 고총 고분군에 가려져 있던 영산고분군의 새로운 면모를 확인하는 작업을 진행했다.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그동안 새로이 조사된 성과들이 지역주민들과 연구자들에게 공개된다. 또한 기존 영산고분군에 대한 조사결과 분석과 사적 제514호 창녕 교동과 송현동 고분군 및 사적 제547호 창녕 계성 고분군과의 비교분석을 통해 영산고분군을 축조한 세력과 시기, 성격 등에 대한 심도 있는 주제발표와 논의가 이루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대회는 창녕군 가야문화권 조사연구 및 정비사업 추진과제의 하나인 영산고분군의 사적승격 추진의 출발점이자 본격적인 논의의 장이 될 것이다.

대회는 개회사와 환영사를 시작으로 ▲제1발표 ‘창녕 영산고분군의 현황과 조사성과’ ▲제2발표 ‘고고학으로 본 비화가야의 새로운 접근’▲제3발표 ‘고분 축조기법으로 본 영산고분군’ ▲제4발표 ‘창녕 영산고분군의 정비?활용’이라는 주제발표에 이어 인제대학교 이영식 교수를 좌장으로 종합토론을 진행한다.

영산고분군은 1917년 이마니시 류(金西龍)에 의해 처음으로 현황조사가 이루어졌으며, 8기의 고분을 확인했다. 이후 2003년 정밀지표조사를 통해 53기의 봉토분을 확인하였으며, 본격적인 발굴조사는 2010년부터 이루어졌다. 2010년 영산군립도서관부지 발굴조사에서 창녕에서는 처음으로 4세기 후반에서 5세기 중반에 축조된 목곽묘(木槨墓)가 조사되어 큰 관심을 모았다. 2010년에서 2011년에 걸친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 조사에서는 5세기 중반에서 6세기 중반에 축조된 수혈식석곽분 1기와 중소형 석곽?석실묘 11기, 300여 점의 유물이 출토되어 고대 영산면 일원에 창녕읍 및 계성면에 버금가는 지배세력이 존재했음을 확인하는 중요한 성과가 있었다.

‘창녕군 가야문화권 조사연구 및 정비사업’ 추진과제 중 역점사업의 하나인 영산고분군은 2018~2019년 경남도 가야유적 사적승격 사업에도 선정되는 등 가야사 연구에 매우 중요한 유적으로 많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하반기에는 봉토분에 대한 시?발굴조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한정우 군수는 “이번 학술대회가 영산고분군에 대한 지역주민들의 관심을 유발하고 연구자들의 활발한 토론의 장이 되어 영산고분군이 사적으로 승격되는 데 중요한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학술대회는 관심 있는 사람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기타 문의 사항은 창녕군 문화체육과 가야사복원TF팀(☎055-530-7453)으로 하면 된다.
창녕신문 기자 / cnilbo@hanmail.net입력 : 2019년 07월 16일
- Copyrights ⓒ인터넷창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일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겨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경제/사회
한국농어촌공사 창녕지사 「양파ㆍ마..
□ 경남지역본부 창녕지사(지사장 김영규)는 7월 25일(목) 지사 청사 입구에서 .. 
100세시대! 안정된 노후생활,
□ 한국농어촌공사 창녕지사(지사장 김영규)에 따르면 고령 농업인의 안정적 .. 
대한한돈협회 창녕군지부 ‘한돈나눔..
대한한돈협회 창녕군지부(지부장 조명제)는 30일, ‘소외계층 돼지고기나눔행사.. 
창녕군시설관리공단 환경기초시설 활..
창녕군시설관리공단(이사장 권영규)은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혁신성장 구현의 일.. 
사랑 나눔 모임“나눔색동회”
창녕지역 봉사단체 나눔색동회(회장 이재구)는 12일 초복을 맞이하여 창녕군장애.. 
세운철강(주) 신정택 회장, 창녕군에 ..
신정택 세운철강(주) 회장은 26일, 창녕 양파·마늘 소비촉진 운동의 일환으로 .. 
창녕군,「양파·마늘 소비촉진운동」..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양파의 작황호조에 따른 과잉생산으로 판로에 어려움을 .. 
창녕군시설관리공단 임직원 양파?마늘..
창녕군시설관리공단(이사장 권영규) 임직원은 창녕군 농가 돕기 일환으로 ‘양파.. 
창녕군상공인협의회, 양파·마늘 소비..
창녕군상공인협의회(회장 윤병국)은 올해 양파·마늘의 가격 하락으로 어려움을 .. 
2019년 경남은행사랑나눔재단 【생생(..
경남은행사랑나눔재단 창녕지점(지점장 김수현)은 16일, 저소득 취약계층‘생생(.. 
창녕경찰서, 사랑의 헌혈운동 실시
□ 창녕경찰서(서장 김태경)는 ○ 2019. 7. 19.(금) 오전 경찰서 주차장에 경찰.. 
제73대 김 태 경 창녕경찰서장 취임
□ 창녕경찰서(서장 김태경)는 ○ 2019. 7. 15.(월) 경찰서 2층 회의실에서 과·계장이 참석한 가운데“제73대 김태경 창녕경찰서장 .. 
창녕署, 여성안심귀갓길, CPTED안심골..
□ 창녕경찰서(서장 김태경)는 지난 2일 오후 7시 범죄예방 환경 디자인을 적용 .. 
창녕소방서,‘제1회 119문화상’작품 ..
창녕소방서(서장 손현호)는 소방청, 한국소방안전원 주최로 문학과 예술작품을 통해 소방안전문화 전파 및 확산을 위해 ‘제1회 119문.. 
창녕축협 윤태한 조합장 창녕양파 팔..
창녕축협 윤태한 조합장이 올해 양파와 마늘 가격이 하락되어 농민들의 타들어가.. 
칼럼/기고
목포 근대역사문화 답사에서 본 것들 (2)
유사 이래 노략질과 침략을 해온 일본이 한반도를 자신들을 향한 칼로 보는 시각.. 
여름철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 철저
2018년 경남 창녕의 낮 최고기온이 39.3도를 넘어서면서 창녕과 아프리카의 합성.. 
˝산사의 꽃님들˝
비바람 쓸어간 자리에 만개한 꽃님들! 아름다운 미소속에 먹구름 밀쳐낸다. 2천 .. 
사랑나무
소목제방 옆 오솔길 오르면사랑나무 한 그 루늘 그 자리나뭇가지 사이에서 새들 짝지기 할라치면새싹 한 잎씩 틔워내는 저 오묘함달빛.. 
목포 근대역사문화 답사에서 본 것들 (1)
지난 6월 8일, ‘남지를 사랑하는 사람들’(공동대표 이동안, 박태명, 이상주, 김부열 남지철교지킴이) 회원 20명은 요즘 빅이슈가 된.. 
임해진臨海津에서
보리누름에웅어회 한 접시불콰한 뺨에강바람 불어뱃전에 날리는 담배연기나도 하.. 
창녕 유어 출신 양민주 수필가
창녕 유어 출신 양민주(57세) 수필가가두 번째 작품 “나뭇잎 칼” 수필집을 발간했다.그는 현재 김해 인제대에서 교무처 교무과장으.. 
창녕의 선철(先哲)
국사를 돌보는 왕에서 고을 수령과 참봉에 이르기까지 공무를 담당한 사람은 누.. 
참꽃
나비를 보았는가분홍색 나비를 보았는가봄비 흠뻑 적신 파란 입술로 떨고 있는 .. 
엄마는 초록 땅 을 일군다
찢어진 고무대야 에 흙 옮겨놓고들녘에서 캐 온 냉이 한 바구니손가락으로 하나.. 
牛浦朱鷺飼育野生方肆
朱鷺復元放肆天 주로를 복원하여 자연으로 방사하니自將生態幾經年 생태를 자장 .. 
임해진臨海津에서
보리누름에웅어회 한 접시불콰한 뺨에 강바람 불어 뱃전에 날리는 담배연기나도 .. 
따오기 성공기원 가요무대를 보고
지난 4월 22일 창녕공설운동장에서 설 운도를 비롯한 22명의 가수들이 펼쳐진 따.. 
창녕소방서, 공사현장 안전관리 강화 운동 !
최근 건축 공사현장에서 용접 등 화기취급 부주의에 의한 화재가 빈번히 발생하.. 
유진수의 “한터 아리랑”
창녕 유어면 대대리(한터)에서 창작활동을 하고 있는 작가유진수가오는 5월16일.. 
등록번호 : 경남 아02330 / 등록일자 : 2016.01.27 /제호: 인터넷창녕신문 /명칭: 인터넷신문
주소 : 경상남도 창녕군 창녕읍 종로 38-5 / 발행인 : 유영숙 / 편집인 : 유영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영숙
등록일자 : 2016.01.27 / 발행일자: 2016.1.27 / mail: cnilbo@hanmail.net / Tel: 055)533-6709, 055)533-0207 / Fax : 055)533-3345
Copyright ⓒ 인터넷창녕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