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UPDATE : 2022-05-25 05:40:0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자치/행정

한정우 창녕군수 ‘조해진은 밀실공천 취소하라’ 단식 농성 돌입

한정우 창녕군수 ‘조해진은 밀실공천 취소하라’ 단식 농성 돌입
“여론조사 1위, 군정수행평가 58.5% 현직 컷오프 기준이 뭐냐?”
일부 군민들, 조해진 6년전 발언 영상과 사무실 입구 근조화로 ‘반발 표출’

창녕신문 기자 / cnilbo@hanmail.net입력 : 2022년 04월 28일
여론조사 1위에도 불구하고 국민의힘 창녕군수 경선에서 컷 오프 당한 한정우 창녕군수가 ‘조해진은 밀실공천을 취소하고 공정 경선을 보장’을 촉구하며 무기한 단식 농성에 돌입했다.


한 군수는 23일 오후 4시부터 창녕군청 앞 조해진의원 사무실이 마주 보이는 진마트 주차장에서 지지자들 수십명이 지켜보는 가운데 간이 천막을 설치하고 단식에 들어갔다.



한 군수는 지난 22일, 경남도당 앞에서 가진 ‘밀실야합공천 규탄’ 기자회견 및 집회에서 “민심을 거스르는 권력은 없다”며 “여론조사에서 2위보다 16%나 앞서고, 군정수행 평가에서도 군민들의 절반이 넘는 58.5%의 호평을 받고 있는 현 군수인 나를 경쟁 기회마저 박탈하는 컷오프를 시킨 이유가 무엇이냐”고 울분을 토했다.


한정우 군수가 착찹하면서 차분한 표정으로 맞은 편 조해진 의원 사무실을 바라보며 단식 농성에 돌입했다.
한 군수는 “경선 컷오프는 특정인을 주기 위한 술수”라며 “2년전부터 공공연히 나돌던 소문이 현실화되고 있다”고 개탄했다. 한 군수는 이날 중앙당 공심위에 재심을 신청했으며, 경선여론조사 전인 25일경 ‘인용’ 아니면 ‘기각’ 결정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여론조사 1위 현직군수를 컷오프 왜 시켰나?" 일부 군민들이 조해진 사무실 입구에 조화 시위로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
일부 군민들은 조해진 사무실 앞에 조화를 갖다 놓는 등 ‘조해진 의원의 밀실공천에 대한 반발이 점차 거세지고 있다. 또한, 6년전 조 의원이 새누리당 공천 컷오프 직후, 기자회견 당시 한 발언 영상이 페이스북과 SNS로 퍼져나가 ’창녕의 조적조(조국 전장관 빗댄 단어)‘라는 신조어마저 들려나오고 있다.


경남 창녕군 한정우 군수, "조해진 의원 당선때는 좋았는가? 과거는 잊었는가?"

군민들…"조해진 의원 동생 행적과 경비 지출에 대해 경찰이 명확하게 조사 하라”

국민의힘 경남도 공천관리위가 지난 21일 창녕 군수 경선 후보에 김부영· 권유관 전 도의원과 김춘석 현 군의원 3명을 경선 후보로 발표했다.

이에 대해 창녕군 현 한정우 군수를 비롯한  군민들이 일제히 성토하고 나섰다. 

이날 집회 장소에서 창녕군 한정우 군수는 “약 2년여 전부터 조해진 국회의원 동생 조 모 씨(56)가 지역구에서 사무국장 회의를 소집해 지역 정책에 대한 안건을 토의했다는 소문이 나돌았는데 역시 소문대로 됐네"라며 거세게 반발했다.

당시 조 모 씨는 국힘 조해진 지역국에서 아무런 직책을 받지 않았다는 것으로 확인됐다.




ⓒ 인터넷창녕신문
ⓒ 인터넷창녕신문
ⓒ 인터넷창녕신문

창녕신문 기자 / cnilbo@hanmail.net입력 : 2022년 04월 28일
- Copyrights ⓒ인터넷창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일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겨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경제/사회
창녕군-BGF리테일 양파로 손잡다!
창녕군(군수 한정우)의 대표 특산품인 양파를 활용한 간편식 7종이 전국 1만 600.. 
창녕마늘, ‘2022 한국의 가장 사랑받..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대표 농산물인 창녕마늘이 조선비즈에서 주최한 ‘2022 .. 
한정우 창녕군수 행정학박사 취득, ‘..
군수 취임 직후부터  3 여년간 , 불어닥친 중국발 코로나와 각종 재해..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 기대
창녕군(군수 한정우)에 소재한 창녕 교동과 송현동 고분(사적)군을 포함한 7개의.. 
창녕군 인구증가시책 주택분야 사업 ..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군으로 전입을 장려하고 쾌적한 주거환경을 조성하기 위.. 
창녕군 2022년도 통합문화이용권 사업..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문화격차 완화를 위한 2022년도 통합문화이용권(문화누리.. 
겨울철 떠오르는 관광지 창녕군 우포..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3일 겨울철 떠오르는 관광지로 우포잠자리나라를 소개했.. 
한국농어촌공사 창녕지사 설맞이 성금..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지난 20일 한국농어촌공사 경남본부 창녕지사(지사장 김.. 
창녕군 2022년 신규 청년지원 사업 참..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지난 2년간 계속된 코로나19로 지친 청년들의 활기를 깨.. 
최정권 NH농협 창녕군지부장 ,
 최정권 NH농협 창녕군지부장은 “지난 8일 ‘생활 속 에너지 절약 캠페인.. 
창녕농협 부녀회·고주모 사랑의 김장..
창녕농협(조합장 성이경) 부녀회·고주모(고향을 생각하는 주부들의 모임)회원 3.. 
창녕군선관위, 공정선거지원단 모집
창녕군선거관리위원회는 2022년 실시하는 양대선거(대통령선거, 전국동시지방선거)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하여 오는 12월 1일부터 .. 
창녕 양파, 전국으뜸농산물대회 채소..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지난 5일부터 7일까지 농협하나로유통 수원점과 성남점에.. 
바르게살기운동 창녕군협의회 여성회..
○ 바르게살기운동 창녕군협의회 여성회(회장: 정세연)는 지난 9월29일 이웃과 .. 
경남 9개 군은 제로페이 릴레이 이벤..
경상남도는 경남소상공인연합회와 함께 지난 10월부터 진행 중인 ‘군지역 제로페이 릴레이 이벤트’를 오는 11월 말까지 도내 9개 군.. 
9월 16일부터 2021년산 공공비축미 매..
<전국> □ 2021년산 쌀 총 35만 톤 매입 추진(공공비축용 34, 해외공여용 1) ○ (매입시기) 2021년 9월 16일 ~ 12월 31일 (107.. 
창녕군·농협중앙회창녕군지부·지역..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14일 군청 군정회의실에서 농협중앙회 창녕군지부장 및 7.. 
창녕상공회의소 설립 발기인대회 개최
사진설명; 지난 29일 창녕군청 대회의실에서 창녕상공회의소 설립 발기인들이 기.. 
BNK경남은행 사랑나눔재단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1일 군수 집무실에서 BNK경남은행 사랑나눔재단(이사장 .. 
칼럼/기고
물에 비친 달은 진짜 달이 아니다
-창녕신문자문위원/창녕문화원향토사연구소장 智光 한삼윤- 지난 5월 8일, 코로.. 
인류 최초의 철기문화와 가야의 철제 유물
 
구급대원들에게 칭찬과 격려를...
구급대원! 나도 같은 소방공무원이지만, 구급대원을 할 수 있다는 것이 부럽고, .. 
남지 파크골프장 개장을 하면서···
 
군민에 대한 섬김과 현장 행정의 본보기 - 한정우의 『지성感민..
 
포상 8국(浦上八國)의 난
 
사랑의 힘(Power of Love), 거듭나는 정치
-창녕문화원향토사연구소장/창녕신문자문위원 智光 한삼윤- 바야흐로 선거철이다.. 
안전모·안전띠 미착용 사망사고 급증! 안전모(못)·띠(지)켜줘..
창녕경찰서 교통관리계 경사 박혜원 최근 도내 교통사망사고를 분석한 결과, 사.. 
운동화/ 배미령
< 비평과 연구의 장을 여는 수필미학 신인상 수상 2022 봄 > .. 
‘3.9 대선’의 민의(民意), ‘정권교체’를 통한 ‘정치교체’
-창녕신문자문위원/창녕문화원향토사연구소장 智光 한삼윤- ‘정치교체’냐 ‘정.. 
아라가야 왕들의 무덤 말이산 고분
남 중 희 
위정자(爲政者)의 수준이 곧 유권자의 수준
-창녕신문자문위원/창녕문화원향토사연구소장 智光 한삼윤- 
편조왕사 신돈 이야기(2) 시리즈
그런데 최근 “화엄십찰”의 ’비슬산 옥천사‘라 내세우는 사찰이 두 곳이 있어.. 
철의 왕국 금관가야 -남중희-
국내 최초로 창원 성산패총이 발견되어 고조선을지나 삼한시대로 들어 오면서 .. 
파크골프의 미학(美學)
-창녕신문자문위원 智光 한삼윤- 요즘 파크골프(Park golf)가 대세다. 처음 입문.. 
등록번호 : 경남 아02330 / 등록일자 : 2016.01.27 /제호: 인터넷창녕신문 /명칭: 인터넷신문
주소 : 경상남도 창녕군 창녕읍 종로 38-5 / 발행인 : 유영숙 / 편집인 : 유영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영숙
등록일자 : 2016.01.27 / 발행일자: 2016.1.27 / mail: cnilbo@hanmail.net / Tel: 055)533-6709, 055)533-0207 / Fax : 055)533-3345
Copyright ⓒ 인터넷창녕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